{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文化 우와 2010.05.08 13:36



본인의 안녕, 거기 다이어리에는 리뷰를 쓸 수 있는 섹션이 마련되어 있다

① 에서 책, 영화, 콘서트, 전시회, 식당, 기타 중 리뷰를 할 장르를 고르고

② 부분에 티켓이나 사진, 그림 등을 붙이고

③ 부분에 제목이랑 정보, 날짜, 점수, 장소, 함께한 사람 등을 기록한다

점수는 -흔히 쓰는 별점 대신- 사과점

사과는 파란색이니까 좋은 건 빨갛게, 나쁜 건 보라색으로 칠하기로 했는데

아직 보라색으로 칠해 본 일은 없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④ 부분에 짤막한 리뷰를 작성하고 아래에 포인트를 적어 넣으면 완료

이런 란이 없어도 다이어리 공란이나 일반 페이지에 리뷰를 쓸 수도 있지만

확실히 이런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보니, 안 빼먹고 꼬박꼬박 쓰게 되는 장점이 있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 포스팅을 하는 경우 특히 도움이 된다

이번에 연극 이 포스팅을 할 때 적잖은 도움을 받았다

 

바로 옆에는 돼지군이 포스팅을 하기로 굳게 약속한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티켓이 붙어 있었다

 

언젠가는 업로드 될 돼지군의 양질의 뮤지컬 감상평을 기대하며

본인은 다이어리 리뷰란을 찍어 올려본다

떡볶이 집에서 본 잘 생긴 예비역은.. 그 때 들려 오던 대화 내용에 비추어 보았을 때 제3의 인물인 것 같다

제법 비슷하게 잘 생겼었고, 역시나 대학로에서 연극을 한다는 것 같았다

(후배로 추정되는 여성분들이 열성적인 리액션을 보태며 약간 높은 볼륨으로 대화를 하던 통에

안 들을래야 안 들을 수가 없었다;;;)



아! 참고로 무대 위의 비율 좋은 청년은 아래에 보는 바로 이 분

이현 / 국내가수
출생 1979년 12월 27일
신체 키185cm, 체중69kg
팬카페
상세보기


꽤 오래 사.비.타.를 하다가, 당시에는 뮤지컬 그리스 공연 중이라고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원래는 다른 분이 그 역할을 하시는데, 어떻게 운이 좋아서 볼 수 있었던 것

그가 등장하자 대놓고 "잘 생겼다!!"를 외치던 여성분들이 있었는데, 팬이었나부다

어떻게 알고 보러 왔던걸까?

..팬심은 대단해 (?)




돼지군을 위해 본인은 여기까지!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ppsyg 2010.05.08 13: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랑은 비를타고.. 괜찮은 뮤지컬 같애요..ㅎㅎ 다이어리 참 이쁘네요ㅋ

    • BlogIcon 눈뜨 2010.05.10 00:17 신고 수정/삭제

      조금 아쉬운 부분들이 있었지만, 괜찮은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

  • BlogIcon 안단테♪ 2010.05.10 23: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포스팅 전부터 본격적으로 정성스럽게 준비를 하시는군요! 저는 그냥 내키는 대로 하는지라 조금 부끄럽기도^^;; 저는 지금까지 뮤지컬 딱 두번밖에 안 봤지만, 그래도 역시 연극과 같이 현장감이 느껴지는 점과 음악이 중점이 되는 게 참 인상적이었던 기억이 나네요^^

    • BlogIcon 눈뜨 2010.05.12 00:10 신고 수정/삭제

      사진 촬영 외에 포스팅 준비는 따로 하지 않아요. 그저 다이어리 쓰는 걸 좋아라 해서.. 걍 기념으로 써 둡니다. 기록을 해두지 않으면 어땠는지는 커녕 그런 일이 있었는지 조차 모르게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 블로그의 시작도 그런 취지였는데, 어느덧 이렇게 커져 버렸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