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Irish Potato 아이리시 포테이토 - 샤워크림을 얹은 감자튀김이랑 환타

食食 얌냠 2010.04.05 01:09

지난 가을. 우리 동네 카페 띠아모가 있던 자리에 정체 불명의 무언가가 들어섰다

공사를 하는 걸 보고 또 다른 카페려니 했는데, 아이리시 포테이토라는 간판이 붙더니

감자튀김집이란다

벽에 누런 둥글이들의 뭉터기는 아마도 감자튀김을 형상화한 조형물(?)인 모양

작업도 덜 마쳐진 듯 싶고, 페인트 냄새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을 하는 걸 보니

그닥 좋아 보이지는 았았더랬다

저 짝으로 가서 주문하고 결제 후 기다리다가 부르면 가서 받아오면 된다

신기한 점은 다양한 딥들이 구비되어 있고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처럼 직접 맛을 보고 소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모든 종류의 소스가 각각 담긴 종지들과 감자 튀김 한 컵이 카운터에 마련되어 있었다는 점

최근에 방문했을 땐 감자튀김 대신 스터를 잘라서 꽂아 뒀더라

장사가 잘 되다보니 그 감자튀김 값도 만만치 않았더랬나부다

탄산음료랑 감자튀김

감자튀김은 컵 크기와 소스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고, 탄산음료 세트로 하면 천원이 추가 된다

우리가 고른 사우어 크림에 큰 컵은 한가지 소스만 골랐을 때 가장 비싼 조합

탄산음료는 주문을 하면 컵만 주고, 카운터 우측에 있는 기계에서 알아서 담아다 먹어야 한다

애석하게도 리필은 안 된다고..

이 아이가 샤워크림을 얹은 감자튀김 큰놈이

큰컵 사이즈는 대략 이 정도

이 때는 이러하듯 푸짐하게도 소스를 얹어 주었더랬는데, 최근에 갔을 땐 소스가 모자라더라

.. 변한 게 아니라 실수였길..

쿠욱

보통 보는 후렌치후라이의 형상인데, 그보다 좀 더 두껍고 길쭉길쭉하다

순수 감자는 아니겠지만 꽤나 실하게 감자로 채워져 있는 듯 싶고

바삭바삭 잘 튀겨져 나왔다

보다 고소하고 찐덕한 맛을 원했지만, 사우어 크림 치고 좀 많이 시큼하지 않나 싶었다

 

아이리시 포테이토라는 가게가 (음료 외에) 감자튀김만을 취급하는 음식점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었다

겨우 감자튀김을 몇 천원씩 내 가며 따로 사 먹는다는 게 본인으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다

반년이 흐른 지금, 아이리시 포테이토는 완전히 성업 중이고

얼마 전에 보니 홍대 놀이터 앞에도 생겼더라

.. 갈 수록 어떤 아이템이 흥하고, 어떤 아이템이 망할 지

종 잡을 수가 없다

((@_@))


 
위치정보


 중앙대 정문 건너편. 할리스와 바이더웨이 사이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elliott 2010.04.05 01: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여기 가봐야지 하면서 아직도 못 가봤어요.. 가봐야지 : )

    • BlogIcon 눈뜨 2010.04.05 01:53 신고 수정/삭제

      우리 동네도 그렇고, 다른 데도 그렇고 장사가 꽤나 잘 되는 곳이라 타이밍을 잘 맞춰 가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그럭저럭 맛 있긴 한데, 기다려서 먹어도 좋을 정도는 아닌 것 같아서.. ^^;

  • BlogIcon jay9 2010.04.05 08:3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흑석동쪽에도 이런 가게가 생겼네요. 집에서 가까우니 함 가봐야겠네요. ^^

    • BlogIcon 눈뜨 2010.04.05 23:21 신고 수정/삭제

      요즘 이 동네에 메이저한(?) 곳들이 늘어나고 있어요
      여기도 그렇고, 더 후라이팬도 생겼고, 콩불도 생겼고..
      대형(?)체인들이 많아지는 게 .. 기분이 좀 묘하네요 ;;

  • BlogIcon 안단테♪ 2010.04.05 23: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감자튀김하면 햄버거 먹을 때 부속품(...) 정도로만
    생각했던지라 굉장히 신선하게 느껴지네요~

    • BlogIcon 눈뜨 2010.04.06 00:12 신고 수정/삭제

      정말 처음 아이리시 포테이토라는 가게의 정체를 알게 되었을 땐..100% 망할 줄 알았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