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cafe moi 모이 - 아포가토랑 카페 베일리스

茶室 찻집 2009.12.25 00:53

모이에서 스페셜 메뉴들을 모셔 보았던 날

음료(?) 자태부터가 범상치 않지 않은가

항공샷 ^^

일전에 포스팅한 바 있는 아포가토

6천원이라는, 모이에서 비싼 축에 속하는 먹거리인데

아이스크림이 주라 가격에 비해 너무 후딱 사라져 버리고는 한다

카페 베일리스. 알콜 함유 음료. 베일리스라는 술에 에스프레소 샷을 넣고 생크림을 얹을 걸 게다

가격은 7천원

좀 비싼 듯 싶긴 했지만, 커피음료도 이것저것 첨가 되면 가격이 올라가고

칵테일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할 수 있는 가격인 것 같다

매끈한 게 매력적인 생크림. 꼭 입자 고운 소프트 아이스크림 같다

똥똥한 꿀단지 컵


맛은..

생각보다 술 맛이 많이 나서 놀랐다. 벌컥벌컥 먹으면 술이 오를지도.. ㅎㅎ;;

요약하자면 달달하고 술 맛도 솔찮이 나는 그런 음료

뭣 보다 이색적이었던 건, 차가운 생크림과 따땃한 음료의 온도차(?)였다

원래 커피 음료를 먹을 때 크림은 빼달라고 하고 먹는데, 여기선 크림이 빠지만 안 될 것 같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아카시a 2009.12.25 12: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오.. 보는 것만으로도 왠지 맛있어 보입니다..^^ 오옹.. 근데 정말 후딱.. ㅠㅠ 사라지겠군요.
    컵 속에 폭하니 들어간 모습이 매력적입니다. 한 번 마셔봐야 겠는데요.
    사실 얼마 전부터 필요에 의해(;;)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는데, 마실 때마다 맛도 새롭고, 정말 커피의 세계에 푹 빠져버릴 것 같은 느낌이에요. 아포가토.. 또 어떤 맛이 저를 기다릴지.. 두근거리네요.

    • BlogIcon 눈뜨 2009.12.29 00:37 신고 수정/삭제

      워낙 가리는 맛이 많아서 아직 핸드드립 쪽은 개척을 많이 하지 못했지만, 에스프레소를 기반으로 한 음료들도 생각보다 다양하더라구요
      주로 마시게 되는 건 아메리카노나 카푸치노처럼 평범한 것들이지만, 가끔은 이런 것도 좋은 것 같아요 ^^

  • BlogIcon Tyrant 2009.12.28 12: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술에 생크림을 얹은 건 처음 보네요. 맛있을 듯..
    그리고 아포가토는 말만 들어봤지 한번도 시도해보질 않아서
    가볼 곳이 점점 늘어나네요^.^

    • BlogIcon 눈뜨 2009.12.29 00:42 신고 수정/삭제

      저도 신기하더라구요. 그래도 달리 생각해 보면, 커피음료엔 생크림이 자주 올라 가고, 알콜이 함유된 커피음료라고 보면 이상할 것도 없을...(뭐래?;;)

      술이 들어간 커피 음료는 홍대에 있는 커피랩이라는 카페에서 처음 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아요. 처음엔 괴식이 아닐까 싶었거든요 ㅎㅎ;;
      아! 그러고 보니, 던킨에도 럼이 들어간 커피 음료가 있었던 것 같아요! 여기서 먹었던 카페베일리스와는 달리, 술맛은 거의 안 나는 편이지만, 달달하니 먹기는 편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