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一丁目 잇초메 - 오야꼬동이랑 가츠동

食食 얌냠 2009.11.08 14:00

돈부리의 깊은 감명을 가슴에 품고 새로운 일본식 덮밥집 개척에 나섰다

잇쵸메. 일본 라멘이라는 문구만 펄럭이는 게 좀 불안한 감이 없지 않았지만, 도전해 보기로 했다

본인이 갔을 때는 바로 들어 갔었는데, 나올 때 보니 이렇게 기다랗게 줄이 만들어져 있었다

타이밍 참 잘 맞췄던 듯

가게 앞에 붙어 있는 메뉴판. 미리 메뉴를 정해 놓고 가게로 들어섰다

덮밥의 기본(? 누구 맘대로??) 가츠동이랑 네이밍 센스가 인상적인 오야꼬동

제일 안쪽에 있는 테이블로 안내를 받고 주문을 했다. 테이블 구석에 위치한 이것저것

종지에 단무지 몇 개(?)를 담아 봤다

생강은 영 못 먹을 음식인지라.. 눈 요기만.. ^^;

된장국이 먼저 나오고

본 메뉴 등장. 얘는 오야꼬동

몽글몽글해 뵈는 계란하며, 겉보기 등급은 꽤나 수준급이다

그치만 맛은 어딘지.. 맛이 없진 않은데, 미모(?)에 꽤나 미치지 못한달까?

아이러니하게도 이제껏 먹어 본 덮밥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카페인 델문도에서 먹었던, 아이스티와 세트로 제공되던 자그마한 오야꼬동이었다는 사실

인석이 가츠동

역시나 훌륭한 비주얼

고기도 도톰~하고 한데.. 얘도 어딘지 아쉽다

오늘의 초밥? 뭐 그런 비슷한 걸로 해서 팔던 초밥. 식사를 다 마치도록 안 주기에 까 먹은 줄 알았다 ;;

너무 늦게 나왔고, 그저 시리더라. 해동을 잘 안 해 두셨던 모양

 

.. 빛 좋은 개살구..라는 기분?

그래도 가격도 합리적인 편이고, 전혀 기다리지 않는다는 플러스 요인을 생각한다면 나쁘진 않지만

기다려서 먹어야 한다면.. 얘기는 좀 달라질 것 같다

라면은 .. 어떨런진 몰라도, 덮밥을 먹을 작정이고 여기도 기다려야 한다면 돈부리가 낫지 않나 싶다

대기 시간이 좀 많이 길더라는 점은 염두에 두어야만 하지만서도..

 

 

위치정보

 

 뭐.. 이 언저리 아닌가 싶다 ;;

대~충 헤매다 보면 항상 나오는데, 어디라고 콕 집어 설명은 못 하겠다

'홍대 주차장 골목 클럽거리 aA 갤러리 뮤지엄길 홍대문 옆' 이라는데.. 거기가 클럽거리구나

쳐 대고 있는 사람도 감이 안 오는 위치정보는 여기서 쫑


 

설정

트랙백

댓글

  • 돈부리를 즐겨 찾는 소시민입니다. :) 포스팅해주신 잇초메도 몇번 가봤습니다. 맛은 둘째치고 아직 Staff같의 호흡에도 조금은 문제가 있는 듯. 그리고 밥 양이 조금 적기도 하죠. 물론 더 달라면 주긴 하지만.. 가격대 효율로 따지면 돈부리를 못따라온다고 생각. 차라리 저~ 아래쪽 '무라' 가 좋습니다. 메뉴가 매우 한정되어 있지만..^^;; 돈부리는 가게 앞에 들어가는 문 앞에도 그리고 가게에도 적혀있지요. '돈부리 한 그릇으로 배불러야 한다' 그런 면에서 돈부리 압승입니다.

    글 잘 봤습니다~

    • BlogIcon 눈뜨 2009.11.09 01:12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돈부리 정말 괜찮은 곳 같아요. 개인적으로 기다리는 걸 꽤나 싫어하는 편이었는데도 기분 좋은 서비스와 합리적인 가격, 마음에 드는 맛으로 좋은 인상을 받았던 곳이었어요. 그치만 그 줄을 보면.. 왠지 쉽게 먹을 엄두가 나질 않는 게 사실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