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관 - 곰탕 특이랑 보통

食食 얌냠 2009.11.08 02:26

요리 만화에까지 나왔다는 곰탕 맛집 하동관. 유명세가 어마어마 하단다

70년 전통 한우 곰탕이란다

지긋하신 어르신들의 사랑을 담뿍 받는 듯 뵈던 이 곳

점심시간을 맞이하여 사람들이 쉴 새 없이 들어가고 있었다

들어가자마자 정신 없이 주문을 하고 결제를 마친 뒤 자리를 안내 받는다

무슨 표 쪼가리 같은 걸 주는데, 자리에 앉기가 무섭게 휙 가져가 버려서 사진도 못 남겼다

얼결에 특 하나랑 보통 하나를 주문해 버렸다 ;; 본인이 딱 싫어라 하는 정신 없는 분위기

곰탕에 빠질 수 없는 대파 송송 한 대접이~ 양껏 집어다 넣으시면 옥케이~

김치. 한 명당 하나씩인가? 무랑 배추랑 섞여 있더라

패스트푸드 저리 가라 속도로 식사가 납셨다

이게 특! 본인이 먹지 않는 이상한 부속물들이 마구 들어 계시더라. 특 두 개를 시키지 않아서 다행이다

이게 본인의 노말한 곰탕. 보시다시피 고기만 들었다

양이 좀 박하다 싶긴 하지만, 요상한 것들이 더 들어 있는 것보단 낫다

파 팍팍 뿌려서

푸욱 떠서 잡솨 주면 훌훌 한끼 식사 되시겠다

곰탕이 이렇게 말~간 음식인가? 집에서 모친께서 포옥폭 삶아 주시던 뽀~오얀 곰국이랑은 다른건가?

맛은 별 임팩트 없다. 상상하는 정도의 고깃국에 밥 말아 먹는 맛

이런 음식은 사 먹지 않아 버릇 했더니, 영 아까운 기분이다. 삼계탕 먹었을 때랑 비슷하다

그래도 역시 한국 사람은 밥심!! 뚝딱 먹고 나니, 속이 뜨~듯하다

 

위치정보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하동관 2009.11.23 12:2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하동관입니다. 상세한 설명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곰탕은 설렁탕과 달리 뽀얗지 않고 맑은 궁물입니다. 차이점이라면 크게 설렁탕은 뼈와함께 푹 고와서 낸 궁물이고 곰탕은 살코기와 내장만을 오랜시간 끓였다는 점이지요 ^-^ 그리고 특을 주문하실때 내포(내장을 포뜬것) 빼달라고 하시면 살코기만 드실 수 있습니다. 곰탕은 첫번째 드시는 것보다 두번째 드시는것이 맛있고 세번째는 더 맛있답니다. 다음에 꼭 다시한번 찾아주세요. 감사합니다. ^-^

    • BlogIcon 눈뜨 2009.11.26 02:55 신고 수정/삭제

      그런 방법도 있군요? ^^ 날이 추워지니만큼 든든한 게 땡기는 날 들러서 그렇게 주문 해 봐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