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학교 근처 길 고양이

豚豚 돼지 2009.10.24 00:59


학교 주변에 보면 길 고양이들이 많이 있다.

워낙에 동물을 좋아 하기도 하고, 특히 고양이가 좋아진 요즘,

보기만 하면 '야옹아~' 하며 달려 들곤 하는데...

뭐 대부분 (이라 쓰고, 죄 다) 다가오는 날 보면, 슬금 슬금 도망친다. -_-

뭐.. 짝꿍 말대로 '집채만한게 좋다고 오는데 당연히 피하지' 일지도...

하여간 내 마음을 몰라 주는(?) 고양이들에게 상처 받던 나날이 이어지던 중...





헛..! 도도한 고양이를 발견 했다.. *_*

언제나 처럼 슬금 슬금 다가가 봤더니...




어라..? 날 피하지 않는다!!! 살짝 살짝 만져주니 좋아하기까지..?!




이.. 이자식... 느끼고 있어..!! *_*~




이제는 아예 내 쪽으로 와서 드러 눕고 만져 달란다.. ㅎㅎㅎ

저 슬그머니 뜬 눈을 보라.. 내 어찌 안 만져 줄 수가 있을까..




짝궁이 '이제 가자!' 라고 할 때까지 우리의 교감(?)은 계속 되었고, 아쉽게도 자리에서 일어 났다.

저 멀리 가는 날 물끄러미 지켜보는 녀석이 어쩐지 안타깝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고....

뭐, 낯을 가리지 않으니, '사람들한테 먹을 것도 이것 저것 받아 먹겠지' 라는 막연한 생각을 하며

내 마음을 달랬다.

털 알레르기, 특히 고양이 털에는 어마어마한 알레르기가 있는지라

고양이 까페라도 다녀오려면 알레르기 약에 마스크까지 착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어찌나 좋은지...^^;  나중에 만나면 먹을거라도 사 주려고 근처를 지나 갈 때면 이 녀석이 있던 자리를

보곤 하는데, 아직 다시 만나 보지는 못 했다.

잘 지내고 있겠지..?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수확의계절 2009.10.28 21: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쩔때 보면 참 기분이 묘하죠,,,저런거 보면...
    사람이란게 얼마나 이기적이면 저 미물조차 제대로 살아갈곳이 없는세상으로 변해가는지...

    • BlogIcon 돼지군 2009.11.01 20:15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최소한 자기가 키우는 애완동물은
      책임져야 할 것 같습니다!!!

      분명히 애완견인 것 같은데, 길거리를 돌아다니는
      녀석들을 보면 어찌나 마음이 짠한지...ㅜ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