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카다분코 - 청라멘이랑 인라멘

食食 얌냠 2009.06.29 00:30

오랜만에 하카다분코를 찾았다. 가격이 올랐다고 외면해 오다 보니, 무려 1년 반만이다

엥?? 사람이 하나도 없다??

그럼 그렇지

주민들 때문인지 이젠 선까지 만들어 뒀구나

고뇌하는 본인

복작복작. 들어와서는 주문하고 먹기 바빠서, 여기 내부 사진은 계산할 때가 되어야 찍게 되는 것 같다

모든 메뉴는 6천원. 밥이랑 사리는 각 천원. 여기 챠슈 덮밥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지라, 라면을 종류별로 주문

여긴 돈코츠 라면만 있다. 더 진한 게 인라멘, 묽은 게 청라멘

찻차차차차차차차

거기도 이런 그릇을 쓸까가 궁금해 졌는데, 진짜 일본에 있는 라면 집에는 김치가 없겠지?

청라멘. 인라멘도 그렇고 전보다 묽어진 느낌이었다. 이제 돈코츠 라면이 익숙해져서 그러려나?

근디, 맛 있더라! 면도 그렇고, 국물도 그렇고, 큼직한 차슈도 그렇고~ >_<

인라멘. 전엔 금방 국물 위에 기름이 굳어 버릴 정도로 찐덕 했었는데.. 확실히 묽어지긴 한 모양이다

다음에 가게 되면 인라멘 먹어야 겠다

라면이나 냉면 따위에서 보면 곱절로 반가운 고기 쪼가리

처음부터는 좀 그렇지만, 마늘을 넣어 먹는 국물 맛도 좋다. 나름 다른 맛이 나서 두 가지를 먹는 기분

그치만 청라멘에 넣는 건 좀 그렇고, 인라멘에 넣어 먹는 게 좋을 것 같다

사리 추가까지 해서

알차게 잡솨 드렸다

오래 기다리는 게 마이너스 요인이 되긴 하지만, 맛이 있긴 하다

역시 괜히 성공하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KarinGeo 2009.06.29 00: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랜만에 보니까 또 가서 먹고 싶어지네요 ;ㅁ; ㅋㅋ
    잘 보고 갑니다 :D

    • BlogIcon 눈뜨 2009.06.29 01:20 신고 수정/삭제

      저도 이 시간에 보고 있으려니까 죽을 맛이네요 ㅋ
      잘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놀러 오세요 ;▶

  • 포스팅 잘 봤습니다.

  • BlogIcon PAXX 2009.06.29 13: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홍대쪽에서 근무한지 3년짼데 아직 한번도 못가봤군요ㅋㅋ^^; 이 앞은 가봤지만요~ 하핫^^;

    • BlogIcon 눈뜨 2009.06.29 15:13 신고 수정/삭제

      언제 한번 들러 보세요. 평일 점심 땐 좀 한산하지 않을까요? ^^

  • BlogIcon shinlucky 2009.06.29 14:2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홍대 바로 밑에 있는거 맞죠?
    매번 가면 사람많아서 퇴짜먹었다능 ㅠ.ㅜ;
    4년동안 한번도 못먹어봤네 흙

    • BlogIcon 눈뜨 2009.06.29 15:18 신고 수정/삭제

      바로 밑..은 아니지 않나요? 극동 방송국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있던데.. 게다가 사람이 많아서 퇴짜를 먹는다기 보다는, 이미 줄이 만들어져 있어서 순서가 오기 전에는 가게에 발을 못 들여 놓죠 ㅎㅎ;
      기다리는 걸 많이 싫어하지 않으신다면, 시간 널널할 때 한번 기다려서 드셔 보세요. 확실히 맛은 있어요 ^^

  • BlogIcon 신럭키 2009.06.29 15:4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ㅎ 홍대 쪽문으로 나가면 바로 이어지는 길이 있어요~
    하긴 퇴짜가 아니라 제가 기다리기 싫어 안먹은 것도 있군요.
    근디 언젠가 먹을려고 좀 일찍가면 준비기간이라 안들여보내주고한 기억이 남네요~

    • BlogIcon 눈뜨 2009.06.29 18:04 신고 수정/삭제

      그렇군요 ^^; 홍대 지리는 잘 몰라서.. 특히 대학교에서 어딜 가 본적은 거의 없어서 몰랐어요 ㅎㅎ;
      기다리는 걸 싫어 하시면, 프루지오 상가에 있는 멘야도쿈가 하는 데도 괜찮았던 것 같아요. 하카다분코 보다 포스랑 퀄리티가 좀 떨어지긴 하지만, 안 기다려도 되고, 가격도 좀 더 저렴했던 기억이.. ^^ 챠슈덮밥에 있던 반숙 계란이 아직도 잊혀지지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