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Look at Me_Kitchen 룩 앳 미_키친 - FRESH CHICKEN PANINI 후레쉬 치킨파니니 & CHEESE TOPPING FRIED POTATO 치즈 프라이드 포테이토

食食 얌냠 2009.05.19 00:13

한 번도 가 보지 않은 가로수길에 가 보기로 했다

뚜벅이족인 우리는 버스를 이용하여 신사동 방문을 감행키로 했다
신사중학교에서 하차

소위 가로수길로 통칭되는 길을 거닐다보니 

중간 쯤에서 우리의 점심을 책임질 룩앳미를 발견할 수 있었다

햄버거 같은 걸 파는 곳이라 테이크 아웃으로도 많이 사 가는 모양인지 밖으로 창이 나 있었다

이쪽에서도 주문할 수 있는 거 맞겠지? ^^;;

그만 어물쩡거리고 들어 가 보자

생각보다 가게가 많이 작았다. 이렇게 주방 앞에 있는 자리랑 왼쪽에 2인용 테이블이 세로로 두 개
인터넷으로 사전 조사를 마친 본인으로서는 난감하기 이를 데가 없었다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곳이 맞나 싶을 정도의 크기였다
신사동은 주로 직장인들을 타겟으로 하는 탓인지 본인이 들른 타 지역과 비교하여 물가가 높은 편이었다
그래서 가격대가 지나치게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음식이 괜찮아 뵈는 곳을 찾다보니
룩앳미까지 흘러 들어왔던 것이다
그래도 햄버거 가게 치고는 비싼 편인지라 크지는 않더라도 일반 음식점 정도의 규모리라 생각했는데
너무 협소한 매장을 대면했을 땐 당황하여 머리가 하얘지는 기분이었다

허나 본인이 알아보고 끌고 온 곳인데 당황한 기색을 내 비칠 수 없어
아무렇지 않은 척, 메뉴판을  받아 들었다 

이건 아마도 여기 홈피 주소

단촐한 메뉴판. 햄버거랑 파니니, 파스타랑 리조또 정도를 취급하는 듯 했다

메뉴는 메인으로 본인이 알아 본 후레쉬 치킨파니니와

돼지군이 뒤집어지게(?) 좋아하는 치즈 프라이드 포테이토로 했다

음료는 메뉴판에 없다. 그래서 "음료는 없어요?"하고 여쭤봤더니, 탄산음료랑 생과일주스가 있단다
가격이 궁금했지만 어차피 먹을 거니까 묻지 않고 탄산음료를 주문했다

룩앳미를 떠날 즈음에 밝혀진 콜라님의 몸값은 2,500원이었다

테이블 한켠에는 속으로 뜨악을 연발하는 본인은 아랑곳 않고 
목까지 냅킨을 덮고 누워 편안히 숙면 중인 숟가락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요리도  하고, 주스도 만들고, 빵도 팔고 하는 주방 겸 카운터

생과일쥬스 팻말을 발견하자, 왠지 키위에 빨대 하나를 꾸욱 찔러 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ㅎㅎ;;
옆에 놓인 봉지에 든 빵들은 판매용인 것 같았다
베이글 한 봉다리가 백인 아저씨한테 팔리는 현장을 목격했는데, 그 값이 8천원에 이르더라

본인이 앉은 자리 바로 뒤, 그러니까 창으로 된 입구쪽 벽 앞에는 빵들이 쌓여 있었다

파니니가 먼저 등장했다

생각보다 큼직한 사이즈에, 그제야 한 시름 놓았다

원래 파니니는 눌러서 만드는 거라 얇고 작다고 들었는데
얜 그냥 빵에 그릴 자국이 있는 샌드위치 같았다

쩌억

고기랑 양상추가 나름 튼실하게 들어 있는 맛난 샌드위치였다

뭣보다 인상적이었던 건, 빵에 큼직 큼직 박혀 있던 호두였다
조금 비싼 감이 없지 않지만 이 정도면 괜찮다 싶다

치즈 프라이드 포테이토

케찹에는 뭔가 허브 같은 게 들어 있었고, 감자 튀김도 껍떡도 뵈고 뜨끈 뜨끈 맛 났다
양이 조금 아쉬웠지만 마음에 들더라

쿠키 등도 사 볼까 했지만, 가 보기로 한 카페는 스콘을 주는 곳이므로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맛 있다. 그치만 주머니 사정상 자주 찾는 건 무리


위치정보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안단테 2009.05.20 13:0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빵식을 선호하기에 더욱 맛있게 보이는군요. 점심 먹고 봐서 다행^^;;

    • BlogIcon 눈뜨 2009.05.20 21:38 신고 수정/삭제

      밥류를 좋아하실 줄 알았는데.. 의외네요 ^^;

  • BlogIcon 정원씨♥ 2009.05.24 02:4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파니니라고 불리기에는 너무 협소하네요. 파니니 프레스로 아주 살짝 눌러주는 정도네요... ㄱ- 집에서 해먹고 말지..

    • BlogIcon 눈뜨 2009.05.24 02:53 신고 수정/삭제

      진정한(?) 파니니를 못 먹은 건 좀 아쉽지만, 음식 사진을 보고 간 거라서, 오히려 납작한 파니니가 나왔다면 실망했을지도 몰라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