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Cafe 미르 [엔] - 아메리카노

茶室 찻집 2009.05.17 01:10

VITIS(http://noondd.tistory.com/128)가 돌연 정체를 바꿔 버렸다


카페란다. 그 것도 북카페


문구가 좀 거슬린다. 이태리 귀족커피라. 뭔 꽈배기 맘뽄지 이런 문구는 덮어 놓고 삐닥하게 뵈는 듯


아직 다 바꾸지 못했는지, 여기저기 VITIS라는 글자가 남아있다


무슨 뜻일까? 파랑 나비는 걍 그린 거려나?


메뉴판 대충 훑어 보고


도전 들어 간다


입구부터 놓여 있는 화분에는 직원들 이름으로 추정되는 팻말들이 꽂혀 있었는데
어딘지 귀엽다


들어 가자


물론 테이블이랑 의자는 그대로다. 바뀐 점은, 자리마다 담요가 다소곳하게 자리하고 있다는 것


요  등도 고대로


테이블 옆 창문엔 커피 관련 그림들이 붙어 있었다. 요즘엔 창문 그림이 대센가부다
그러고보니, 이 창도 열리는 거였구나


한 권의 동화책 같은 메뉴판
무슨 교실이나 벼룩시장 등등 야심차게 여러가지 행사들을 준비하고 계신 모양이었다


대충 메뉴판을 보고 들어 오긴 했지만... 커피 비싸 T^T 아메리카노 먹자


우리 자리에서 안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주방이 보이고

그 옆엔 책장이 있었다. 북카페라니까 책을 읽어 보기로 했다. 그러고보니, 북카페는 처음이구나 (민토 제외)


입구 옆에도 책장이 있었다


오호~


얘들이 바로 그 잠텃 심한 아이들


책이 많진 않았지만, 책을 멀리 한 세월이 워낙에 길었던지라 읽을 책을 찾는 게 어렵지 않았다


책들을 골라 왔다. 내가 읽을 건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고등학교 때 친구가 읽는 걸 본 적이 있었는데.. 뭔 내용이려나? 장르는?? (제목만 기억하는 편리한 머리)


커피가 나왔다


가벼운 편인 아메리카노. 괜찮았다


밖엔 분명히 쿠키를 준다고 했는데, 안 주는 갑다 하고 포기할 즈음에 쿠키가 납셨다


내가 좋아하는 카라멜 쿠키. 좀 달달하지만 커피랑 참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내 컵엔 강렬한 해바라기가 빼곡히 그려져 있었다


책을 읽으려는데


갑작스레 등장한 서비스


과일이다 (쿠키는 아까 주신 거)


왜 주신거지? 재오픈기념? 우리가 잘 먹을 것 같이 생겨서? 우리가 맘에 들어서?? (뭐~래?)


딸기~ 딸기~


에헹헹. 어쨌든 잘 먹었어요 ^^


이제 본격 독서 시작


초저속 책장 넘기기 스킬을 구현하시는 본인


본인이 책을 읽는 사이


카페엔 어둠이 내려 앉았다


주방은 뭔가 더 포스가 생겼고


벽에 프로젝터로 무슨 음악 공연 영상 같은 걸 틀어 놓으셨다


등이 참 예쁘긴 한데


좀 어두웠다. 책을 읽기에 좀 부적합한 요인들 중 하나. 뭐 이건 낮에 읽으면 해결 되겠지만.. 이 외에도
의자가 움직일 수 없는 데다가 딱딱하고 직각이라 불편하단 점이랑 음악소리가 크다는 문제가 있더라


이렇게 얇은 책을 서너시간이나 읽는 건 나 뿐이려나?

어쨌든 맘에 든다. 책이 있다는 거랑 채광이 좋아서 사진찍기 좋다는 점이 특히나!
다만, 금연이 아니라 조금 피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위치정보

중앙대학교병원 후문 쪽 GS25에서 한강쪽으로 걸어가다보면 왼편에 아트박스 (☞ 훼미리마트)가 발견되는데
아트박스 (☞ 훼미리마트) 옆 골목으로 들어 가 보면 있음. 지짐이  (☞ 니혼만땅) 옆
중앙대학교병원 지하 식당가 입구에서 길 건너서
닭갈비집  (☞ 콩불) 골목으로 가서 거구장 옆 골목으로 들어가다가 오른쪽으로 꺾어서 갈 수도 있음

* () 안은 2012년 현재 기준. 그새 참 많이도 바뀐 듯;;

설정

트랙백

댓글

  • 안단테 2009.05.18 14: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확실히 처음 문구는 "이베리아 반도의 여인의 어쩌구"하는 어이없는 와인품평이 생각나 조금 반감이 들기는 했으나 카페 분위기는 참 좋은 듯 싶네요.(개인적으로 위에서 14번째 사진이 특히 분위기 좋게 잘 찍혔다고 생각합니다-_-b) 요즘 들어 드는 생각이지만 책은 속독보다는 얼마나 음미하면서 읽느냐가 중요한 것 같아요. 빨리 읽어봤자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면 그 빨리 읽은 시간조차 아까운 게 아닐지^^;;

    • BlogIcon 눈뜨 2009.05.18 22:46 신고 수정/삭제

      그 많은 사진을 세어 보시다니.. 감동인걸요?
      돼지군이랑 저 몰래 종종 커피를 마시고는 하신다던데,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 번 들러 보세요 ^^

  • 미르엔 2009.05.18 16:3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누구신지 저 기억이 확실히 나네요^^ 미르엔의 부족한 면을 팍 꼬집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오실땐 보완을 충실히 해서 더욱 착한 미르엔이 되겠습니다. 어쩜 이리 사진을 멋지게....
    낮에는 북까페이지만 밤에는 문화 아지트로서의 성격이 강해서 좀 어두어 집니다.
    우리 가든 파티에 오셨음 좋으셨을것을 그날 제가 와인을 무진장 풀었었는데....
    담에 오심 10% 할인과 함께 회원을 위한 가든 칵테일 & 와인 파티에 초대드릴께요~~~
    눈치를 살알짝 주셨음 더욱 신경을 썼을텐데 맨얼굴의 주인장 얼굴이 그냥 노출이 되었군요 으하하.... 미르엔 주인장입니다.

    • BlogIcon 눈뜨 2009.05.18 22:53 신고 수정/삭제

      확실히 기억을 하신다니.. 괜히 잘못한 게 없나 생각해 보게 되네요 ㅎㅎ;; 미르엔의 부족한 면이라기 보다는 그냥 제가 느끼기에 아쉬운 점 정도였으니, 다른 분들 의견도 들어 보고 방향을 잡으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흡연의 경우 저는 굉장히 싫어하지만 그걸 좋아 하시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채광이 좋아서 사진 찍기 참 좋아요. 원래 분위기도 좋지만, 사진빨이 죽여주는 것 같아요 ^^
      제가 따로 허락을 받지 않은 얼굴은 다 가려 드리거든요. 저도 제 얼굴이 딴 데 나오는 건 싫어서... 그런데 얼굴이 나왔다고 하셔서 열심히 찾아 봤는데...못 찾겠어요 ^^; 어떤거죠?

  • 미르엔 2009.05.19 16: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으흠... 저만 볼 수 있는 ㅋㅋ 가려진 얼굴이니 마음 안쓰셔도 좋습니다^^ 아... 참 그리고... 나비...
    미르엔이 평화와 공동체란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 이외에 저 마음속의 이상적인 여인상이기기도 하거든요... 미르엔의 카피가' 언제든 날 찾을 수 있게 여기서 당신을 기다릴께요 .'입니다...
    그래서 꽃은 붙박이 미르엔 나비는 미르엔을 찾는 모든 분들을 의미합니다^^ 잘못하신거라니요^^그 날 분위기 넘 좋으셨고.... 저 책 읽고 공부하는 분들 넘 좋아하거든요.... 다만 밤엔 좀 어둡고 시끄러워지더라도 이해 해주시고 다시 찾아주세요... 낮에는 확실한 흡연의 차단을...ㅋㅋ 밤에는 흡연과 소음을 피하시는 분들을 위해 2층을 개방하려 합니다^^

    • BlogIcon 눈뜨 2009.05.20 01:40 신고 수정/삭제

      그렇군요! 깜짝 놀랐어요 ^^;
      설명 감사드려요. 조만간 놀러 갈께요~ 기다리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