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뢰스티, 모듬 소세지, 양파 볶음

食食 얌냠 2009.03.24 22:49

채칼도 생겼겠다. 이번엔 뢰스티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 하는 김에 소세지랑 양파 볶음까지, 제.대.로.

감자를 꺼낸다

씻는다

깎는다

감자를 그릇에 담아서

채칼로 썰어준다

좀 얇긴 하지만.. 이걸 일일이 언제 손으로 썰겠는가

이것도 꽤 오래 걸리더라

서양냄새 풀풀 나게 허브솔트랑 후추로 간을 한다

소금 넣고, 후추 넣고

냄새가 솔~솔~   참고로 본인은 후추를 선호한다

조미료를 뿌려 줬으면 뒤적뒤적 잘 섞어 준다

짜잔

팬에 기름을 두르고

채 썬 감자를 담아준다

적정한 두께로 잘 넣어준 뒤

뒤집개로 도닥도닥 눌러주고

익을 때까지 기다린다

잘 익었다 싶으면 접시에 팬을대고 뒤집어서 뢰스티를 옮긴 다음에

샤악 내려서

잘 담아 구워주면 된다. 여기서 중요한 건 다 익기도 전에 섣불리 뒤집으면 안 된다는 것

잘못하면 이렇게 될 수 있다

그리하여 반대면도 잘 익혀 탄생하는 바람직한 완성본은 이런 모습

과하게 익히면 이렇게

덜 익히면 이렇게 된다. 물론 얘는 수술을 거쳐 정상적인 뢰스티로 탈바꿈 될 수 있었다

얘는 회심의 역작, 대형 뢰스티. 노릇노릇 잘 만들어진 마지막 작품이었다

뢰스티의 친구들

소세지를 먼저 준비하자

비닐을 벗기고

소세지에 칼집을 잘 넣어준다

가스렌지가 몹시 분주하므로 오븐 토스터에 넣기로 했다

오븐 토스터용 판에 알루미늄 호일 대신 종이 호일을 깔고

소세지를 가지런히 올려 놓은 뒤

오븐 토스터를 열고

살짝 넣어 줬다

3분 정도 꿉어 보기로 했다

소세지가 스스로 열심히 익을 동안

양파 볶을 준비를 하기로 했다

턱턱턱턱

준비 됐수다

잘 달궈진 후라이팬에 양파를 넣고

여기도 허브 솔트 뿌리고

후추 뿌리고

달달 볶아 준다

볶다보니 매운기가 많이 가시고 달달한 내가 나기 시작한다

양파볶음은 별 무리 없이 탄생

타이머가 다 돌아가서 소세지를 꺼내봤다. 소세지 때깔을 보아하니 좀 모자란 듯 보여서

1분 추가

이 정도는 대이지~이!!

오븐에 돌렸어도 음식은 역시 기름칠을 해야 맛이 사니까 살짝 굴려 줬다

이제야 비로소 완성

으~음. 좋아, 좋아

다른 것들을 하는 사이 식었던 양파를 더 볶아봤다. 더 볶았더니 보다 더 달달~해졌다
이런 걸 카라멜화라고 한다나 뭐라나

우여곡절 끝에 멋진 한 상 완성!

본인은 원치 않지만, 인석을 얹어야 모양새가 나는 것 같긴 하다. 사이다라도 사올껄 그랬다

애주가 분들이 보면 홀딱 넘어갈 한 상

결국 깨끗이 해 치워 버렸다. 본인은 물을 벗 삼아서...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PAXX 2009.03.25 00:4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야밤에 테러 당하고 갑니다 ㅠㅠb

    • BlogIcon 눈뜨 2009.03.25 17:46 신고 수정/삭제

      전 자살특공대장입죠 ㅎㅎ;;

  • 새벽별아기 2009.04.07 05:5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난 새벽에 테러당하고가; ㅠ 나여기 왜 들어왔지? 어버버법ㄱ
    맛있겟다 ㅠㅠ 특히 소세지 ㅠㅠ

    • BlogIcon 눈뜨 2009.04.09 08:10 신고 수정/삭제

      그리 복잡치 않으니 해 먹어 봐요. 참고로 소세지는 킴스마트에서 구입 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