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도나스집 - 찐만두랑 라면이랑 군만두

食食 얌냠 2009.03.16 23:26

간판이 없어서 내 멋대로 '도나스집'이라고 부르는 만두집


지금부터 도나스집 '매장에서 먹기' 첫 시도를 감행키로 하였던 날의 흔적들을 늘어 놓으려 한다


가게 내부 벽은 온통 하얗고, 들어서서 보이는 벽(?) 왼쪽 위엔 TV가 박혀(?) 있었다


온통 하얀 벽에는 시계와 액자에 담겨 있는 차림표가 덩그러니 붙어 있었다
우선 찐만두를 고르고, 국물이 필요하니까 라면도 하나 시켜 봤다


가게 안 쪽에서 본 입구 모습. 이 것이야 말로 리얼 시장 분식집의 표본이 아닐런지..


할아버지께서 만두를 만드시고


주로 할머니께서 바깥일(?)을 보시는 것 같았다


분홍색 컵. 소꿉놀이 세트에 들어 있을 법한 색상 ㅎㅎ;


옹기종기 모여 있는 양념통들. 청결해 뵈진 않아도, 나름의 멋이 느껴진다


오랜 기다림 끝에 음식들이 납셨다


어여 먹자~!!!


찐만두. 손으로 만든 티 팍팍 나는 모습이 정겹다


전에도 말했듯이 속은 고로케의 그것과 같은 듯 싶다
먹다보니 군만두도 먹어 보고 싶단 생각에 추가 주문을 해 버렸다


계란이 살포시 들어계신 라면 한 그릇. 아항항


김치가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었다. 아삭아삭하고 신맛 없는..


군만두용 만두는 따로 있는 줄 알았는데, 같은 만두를 구워주시더라
군만두는 익숙치 않으신 걸까?
가게 내부가 온통 연기로 자욱해 지는 난리를 겪고 나서야 군만두가 완성 되었다
찐만두보다 훨 맛 있었다. 바삭 쫀독한 만두피의 맛이 일품!
역시 음식은 기름칠을 해 줘야 맛있어 지는 건가...

찐만두 2,500원, 라면 2,500원, 군만두 2,800원. 군만두가 찐만두 보다 3백원어치 더 힘이 드신 모양이다 ^^

무엇 하나 빼 놓을 것 없이 유쾌한 점심이었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군만두가 먹고 싶네요.. ㅎㅎ

  • BlogIcon Angel Maker 2009.03.17 03: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디에 있는 가게인가요?
    한번 가서 먹어보고 싶은데요^^

    • BlogIcon 눈뜨 2009.03.17 10:23 신고 수정/삭제

      중앙대 정문 말고 흑석동 빗물펌프장 건너편에 씨스페이스가 있거든요. 거기서 왼쪽골목으로 들어가 길 따라 가다 보면 오른쪽에 골목이 또 있는데, 그 골목입구에 있어요. 엉터리생고기가 있는 바로 그 골목입니다 ^^

  • 구시포 2016.10.18 17:1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혹시 이 만두집이 예전에는 버스 정류장 올라가던 계단 옆에 있었지 않았나요? 십수년전 학창시절에 자주가던 집의 만두와 참 닮았네요. 우치가 조금 바뀐것 같구요. 그리고 포스팅 감사합니다. 덕분에 예전 기억을 조금 되찾았습니다.

    • BlogIcon 눈뜨 2016.10.23 18:23 신고 수정/삭제

      계단 내려와서 골목 입구 즈음에 있던 곳입니다. 아쉽게도 없어진 지는 좀 됐어요. 저도 간만에 이 글 보니 추억 돋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