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산적 - 비어캔치킨, 불삼겹, 해물누룽지탕

食食 얌냠 2008.12.26 14:38

우리동네 분위기와는 굉장히 이질적인 무언가가 생겼다

보아하니 술집인 모양이다. 이자카야 같은덴가??

옆에 바베큐 하는 통이 뵈서 들어가 보기로 로 결심!! ^^

겉에서 본 것만한 포스는 없다. 그냥.. 평범한 퓨전 술집 분위기. 개업초기라 그런지 손님이 영 없어 보였다
참고로 여긴 1층. 2층에도 자리가 있는 듯

어디 보자

구이 통에 끌려 들어온 만큼, 바비큐나 직화구이에서 고르기로 했다

어?! 이거.. 오킴스브로이하우스에서 봤던 그건가??
기왕 여기 들어온 거, 특색있는 거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

애석하게도 과일소주가 없다. 치킨에 소주 먹긴 좀 그렇고 해서 생맥 오백씩 먹기로 했다

기본 안주로 나오는 콩나물국. 좀 닝닝한 것이 .. 걍 오뎅국물이 무난하고 좋을 것 같았다

술집에서 다 팔아주는 뻥튀기 과자

한창 벙어리 장갑 끼고 뻘짓하던 시절이었기에, 여기도 이런 사진이 하나 있더라 ^^;

자리 뒷편에 있는 벽. 칠판 삘인 모양인데... 분필이 비치되어 있지 않더라. 직원분들만 가꾸 노는 덴가 부다

이렇게 나오는건가?? 왠지 등을 밀어줘야 할 것 같은 모양새;;

생맥 등장~! 바루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좀 늦게 찍었더니 거품이..쏠랑 사라져 버리셨다.. 쩝..

으~!! 역시 술은 맛이 ... 달달한 건 없나??

오랜 기다림 끝에 닭님 등장. 그런데 촬영이 한 발 늦었다

처음 나왔을 땐 우리가 잘라 먹어야 하는 줄 알고 완전 ㅎㄷㄷ했었는데, 잘라 주시더라
손놀림이.. (`0') 그저 신기할 따름이었다

다 썰고 나니 완전 그럴 듯 하다. 냄새도 좋고~
한참동안 줄 생각도 않고, 오래 걸릴 거라고 말도 안 해주고... 뭐 그래서 완전 빈정 상해 하고 있었는데
욘석을 보자 퍼풱트 하게 맘이 풀려 버렸다

때깔이~ ♡ㅁ♡

바베큐 소스. 찍어 먹으라던데, 본인은 달달한 건 영 취향이 아니라서.. 걍 먹기로 했다

살만 있는 부분도 전혀 퍽퍽하지 않고 부드러운 게 맘에 든다

원래 껍떡은 잘 안 먹는데, 이 녀석은 껍떡까지도 정말 맛 있었다
불현듯 껍떡만 꾸워서 내 놓는 메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듣고 보니, 그런 메뉴가 진짜 있다는 것 같기도 하고..

입구 옆 주방 앞에는 진열대 같은 게 있다

이게 통삽겹이구나. 다음엔 이 것도 도전해 봐야겠다

들어올 때 이걸 못 봤다. 좀 맛있어 뵈는 걸 좀 가져다 두시지.. 이거 보면.. 안 먹고 싶지 않을까??

이건 누룽지탕용 누룽지인 모양이다

나와보니 닭을 꾸울라고 하고 계셨다

이게 본인을 낚은 구이 도구들. 닭들이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양념을 골고루 발라 캔에 꽂아 놓은 녀석들. 안에서 양념을 바르시는 모습이 꽤나 인상적이었는데,
차마 사진을 찍겠다 다가가기가 뭣해서 포기했었다. 왠지 주변에 (손님이 아닌 듯한) 사람들도 많았고..
이 녀석들을 보고 있으면, 무서운 것도 같고, 귀여운 것도 같고.. =ㅅ=

하나 하나 통 안에 세워둔다. 이것도 뭔가 방법이 있는 듯 보였다

이사 완료~! 이렇게 제작되는 녀석들이었다

첫날 좋은 인상을 받고, 친구들과 모였을 때 다시 한번 찾았다

이 날은 좀 나아 뵌다. 좀 무섭긴 하지만.. 이 날도 이거 시켰다. 역시나 긍정적인 반응들
처음엔 싫다던 녀석들도 나오고 나니 완전 좋아라들 하더이다

불삼겹

양은 좀 아쉬운 듯 싶었다

그치만 정말 불맛이 나는 게, 불닭집이 사라진 아쉬움을 달랠 수 있을 것 같다. 완전 쏘 굳!!

누룽지탕. 가격은 내가 보질 않아 모르겠다
해물 비중이 너무 적었다. 그래도 누룽지는 많이 들어 있어, 밥 대용으로 좋을 듯. 맛은 있다

이 날은 쏘맥! 삼천에 한병이란다. 나도 한잔 받고~
워낙 사람이 많아서, 그렇게 술 안 먹기로 소문난 무리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금방금방 비워낼 수 있었다

역시 술은 왁자지껄 먹는 맛


위치정보

흑석동 빗물펌프장에서 중앙대학교병원 방향으로 조금만 걸어가 전자제품 대리점 지나
팬시점인지 문구점인지 옆. 워낙 커다래서 쉽게 찾을 듯


※ 역시 가격대가 너무 애매했을까? 현재는 미스터 피자가 그 자리를 꿰 차고 있다 ※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skywhale 2008.12.26 16:0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 메차쿠차 있던 자리인가보군요. 메차쿠차 다음에는 치킨뱅이였나? 아무튼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토파즈 2008.12.27 10: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중간중간 지적하신 것처럼 2% 부족한 술집 같지만 전체적으로 괜찮은 것 같네요~
    그나저나 포스팅하시는 거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도전정신이 투철하신 듯^^b

  • BlogIcon 재밍 2008.12.28 04: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헐 이거 되게 신기하네요 치킨이 캔위에 앉아있는 포스 ㅎㅎㅎㅎㅎ
    맛집정보가 많아서 좋습니다 쉽게 찾을수 없는 곳들 위주로...
    즐겨찾기하고 또 올게요 ^^

  • BlogIcon 쐐♥ 2008.12.29 09: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엽기닭 안녀엉? ㅋㅋ 저기 엽기적인주둥이의 나도 있다! ㅋㅋ
    다들 비위생적이네 훙칙하네 뭐라 하드니 잘만 먹었어 ㅋㅋㅋㅋ

  • BlogIcon 뢰두 2009.01.10 10: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울누님이 저 등밀어 주고 싶은 닭포스를 보여드렸더니 가보자고 하셔서 어제 가봤네요..ㅋ
    근데 마침 저희 앞에서 닭이 똑떨어져서 30분 정도 기다려 달라시더라구요..;;
    기다린다고 했더니 황도 한 접시, 30분됬는데 왜 안와요 했더니 또 황도 한 접시..;;
    뭐 그래도 기다렸던 닭은 복숭아로 배가 빵빵해도 넘어갈만큼 맛있어서 좋긴 했어요..ㅋㅋ
    불맛과 버터맛 나는 야채랑 같이 소스에 찍어서 먹으니까 눈이 초롱초롱해지던..+_+
    아! 그리고 접시랑 구성이 좀 바꼈어요. 저희는 야채는 따로, 닭과 야채만 판위에 주시고요.
    소스가 찍으신 저 소스에, 고추장 소스, 허니머스터드 세 개 주시던데요~ㅎㅎ
    아무튼 시킨게 늦게 나와서 대화할 시간은 많아 좋더라고요. 담에 또 가봐야겠어요~ㅋㅋ

  • BlogIcon 눈뜨 2009.01.21 0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네! 바로 그 자립니다! ^^ 기회가 되면 한 번 가 보세요. 멀리서 찾아올 정도는 아니어도, 이 동네에선 썩 괜찮은 것 같아요

  • BlogIcon 눈뜨 2009.01.21 0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양이 좀 더 푸짐하면 좋겠어요. 가격이 싼편은 아니라... 그것만 빼면 괜찮은 것 같아요^^

  • BlogIcon 눈뜨 2009.01.21 0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오킴스브로이 하우스에 가면 비슷한 걸 판다는데, 원래는 비어치킨이었는데 그 이름이 사라진 걸 보면 없어졌을지도 모르겠네요
    ^^; 제가 잘 안 돌아다니는 편이라 우리 동네에 편중된 면이 없진 않지만.. 나름 최선을..ㅋㅋ 암튼 감사합니다!! ^-------^

  • BlogIcon 눈뜨 2009.01.21 0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ㅋㅋㅋ 맛 있다니까

  • BlogIcon 눈뜨 2009.01.21 03:2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제가 추천한 곳인데, 괜찮았다니 기쁘네요
    저도 첫날 꽤 기다렸어요. 짧은 설명 한 마디 듣지 못하고.. 정말 맛이 없었다면 다신 가지 않았을꺼예요. 그래도 영업 초반이고, 좋으신 분들 같아서 이해하기로 했습니다 ^^
    고추장 소스가 어떨지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