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길거리 음식- 명동 노점에서 케밥을...

豚豚 돼지 2009.02.10 15:58

어느 날 부터 외국인들이 노점에서 케밥이나 터키 아이스크림을 파는 게 익숙해 보이기 시작 했다.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에 온 외국인들이 많아진 걸까?

하여간, 처음 케밥을 봤을 때 커다란 고기가 정말 먹음직 스럽고, 맛있어 보였는데, 막상 먹어보면

타코나 퀘사디아가 더 맛있었다. 들어가는 재료가 많이 차이 나는 것 같지는 않은데 왜일까?

아니면 내 입맛은 멕시코 쪽 입맛에 가까운건가? ㅋㅋ

하여간, 그 뒤로도 길거리에서 케밥을 팔면 나도 모르게 하나 사먹곤 하게 되는데,

먹고 나면 늘 좀 실망이랄까…? 언제 터키에 한번 가서 케밥을 먹어 보고 싶은데…

가서 먹어도 실망하려나?  그러고 보면, 멕시코 가서 타코 먹으면 더 만족하려나…?  궁금하네.

 

케밥을 팔고 있는 장소가, 아마 명동 골목 중 이 쯤 되는 것 같다.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후다닥;;)

 

반짝반짝 빛나는 옷을 입고 분주하게 음식을 준비하고 계시는 가계 관계자(?)

슉~ 하고 뻗는 손은 준비된 케밥을 집으려는 본인의 손.

 

우리를 늘 유혹하는 노릇노릇한 고기의 자태. 보면 촉촉하고 보들보들하게 맛 날것 같은데, 막상 먹어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는 게 참 묘하다. 하여간 큼직하니 보기 좋고 먹고 싶게 생긴 녀석.

다음에 보면 또 먹고 싶어질 것 같아. 나한텐 제대로 된 떡밥인셈.

 

매장(?) 전경. 두 세 분이 분주하게 음식 준비와 계산을 도와주신다.

 

그럼 어디 맛은…

… 또 낚인 것 같다. OTL  어딘가 매우 익숙한 양배추와 고기와 소스의 맛. 샌드위치 속재료 같은 맛?

뭐…  경험치 증진 정도로 생각하자.

 

가격이 싼 것도 아니고, ( 1개당 2~3천원 꼴인 것 같다) 먹고 나면 만족하는 경우가 드물어도 보면 또 찾게 되는 음식

맛이라면 차라리 길거리 떡볶이나 순대가 더 있는 것 같지만, 그래도 한 번쯤 먹어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어디 케밥 맛있게 하는데 없나요? 알려주시면 한번 가봐야겠어요.

 

이렇게 포스팅 끝!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Arti 2009.03.08 16: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명동거리 지나면서 케밥 파는 거 봤는데.....
    전에는 명동씨너스 앞에서 팔더니 요즘은 명동 한복판으로 이동했더군요.
    이태원에 가면 케밥 전문점이 많다고 하네요.
    명동의 노점 케밥과 어떤 차이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요......

    • BlogIcon 눈뜨 2009.03.10 09:20 신고 수정/삭제

      전에 강남역 시티 극장 옆 케밥집에서 먹었던 케밥은 그럭저럭 괜찮았던 것 같아요. 명동에 있는 이 곳은..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