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On stone Steak House - 등심스테이크 & 해산물과 안심 스테이크

食食 얌냠 2008.02.03 15:31


강남역 8번출구에서 쭉 걸어 나오다보면 길가에 있다

버스정류장 가는 길에 있는 곳이라, 항상 보면서 '대체 어떤 사람들이 저기서 밥을 먹을지' 싶었던 곳

크리스마스 맞이 한 해 걸러, 한 해 스테이크 먹기 장소로 낙첨! (그래봐야 두번째 ^^;;)

실은 보다 싸고 괜찮다고 하는 곳에 가려 했으나, 예약을 거른 게으름 덕에 별 수 없이 찾은 곳



역시나 상상했던 대로 고급스런 이미지 였다

허나, 바로 옆이 주방이라 굉장히 산만했고, 서버는 잘 다니지 않았으며, 출입문은 틈만 나면 열어 놓더라

어쨌든 다시 음식 얘기로 돌아가자


이 녀석이 그 유명한 온스톤의 금접시 ++(-- ) 넌 이게 음식이냐?

온스톤 간판 밖에 본 적이 없는 내겐 아무 감흥이 없었지만, 어쨌든 용도가 궁금하긴 했다


알고보니 스프 접시 받침에 불과했다

^^; 이건 스프를 다 먹고 나서 찍은 것
식당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느라 저녁이 늦어져서, 심히 배가 고픈 나머지

이리도 깔끔한 접시를 내어 놓았다



스프에 앞서 빵이 나왔다


부드럽고 따끈따끈한 게 양호한 상태였다. 하지만 로즈마리 같은 게 들어 있어서 달가운 맛은 아니었다

'스프! 스프!'를 외치며, 어여 먹거리가 나오길 기도해야만 했다 ㅡㅜ

제대로 된 음식은 이제부터 나오는데, 보시겠는가?

Yes라면 꾸욱, 아님 말고


드디어 스프 등장!!

 













나는 크림스프를, 남자친구는 버섯스프를 시켰다

크림스프가 엄청 맛있었으나, 워낙 배가 고픈 상태였기 때문에, 자세한 맛이 기억이 안 난다

굉장히 부드러웠다는 정도..


다음으로 에피타이저 님이 납십니다. (4천원을 추가하면 에피타이저와 케익을 줘요)

에피타이저 하나,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말이랑 버섯

(모친 말씀을 빌자면) 괴기에 환장한 나는 아스파라거스를 좋아하지 아니함에도 베이컨을 위해..

버섯은 또 싫어 해서, 남자친구가 내 덕에 몸 보신 한다 ㅋ

에피타이저 둘, 시저셀러드

푸릇푸릇 상큼하고, 치즈랑 베이컨 등등 씹히는 맛도 쏠쏠

야채님도 좀 썰려서 나오면 먹기가 편할텐데 말입니다


뭐가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고기를 찍어 먹으라는 것이겠지요?



곧, 열심히 굽힌 돌이 담긴 하얀 접시와 익혀 먹을 것들이 세팅되어 있는 접시가 자리로 배달된다

서버는 열심히 설명을 해주고 대충 굽는 시범을 보인다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민망해서 관뒀다

누누히 말했듯이, 본인은 굉장히 부끄럼을 많이 탄다는 .. 쿨럭


남자친구에게 할당된 등심


이 녀석은 참 볼품이 없다

가격 차이가 좀 나긴 했지만, 이정도 일줄은 몰랐다

워낙 소고기에 대한 지식이 전무하다 보니, 안심이 등심보다 비싸단 것도 처음 알게 되었다



제 몫으로 나온 해산물과 안심 스테이크


이제와서 보니, 내가 대게 못대 뵈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건.. 나만의 착각이려나? ㅎㅎㅎ;;;


생각보다 돌판이 뜨겁지가 않아서 고기가 잘 안 익는 편이다

남자 친구 껀 더 해서, 퍽 곤혹스러웠다는


고기를 먼저 구우라기에 열심히 굽고 있다   말도 잘 듣는구나

안심과 등심은 맛의 차이가 현격하단 걸 알게 되었다

잊지 말자!! 안심! 안심!  대부분 그걸 몰라 안 먹진 않는다. 특이한 놈


안심 다음으로 흡족했던 새우

껍질을 까다 만 건줄 알았는데.. 익히고 보니 감동적인 자태가 나오는 게 아니겠는가? >_<


돌이 갈수록 식어서 버섯을 익히는 데 애를 먹었다

호박은... 안 익는다 ;;

나야 별 상관 없지만, 야채는 미리 데워서 주면 좋지 않을까?

그리고 돌 온도가 일정치 않고, 우리도 잘 구울줄 모르고 해서.. 구워져서 나오는 게 훨씬 맛있다

외국 애들한테야, 돌판에 고기를 구워 먹는 게 신기해서 재미 좀 봤는지 모르겠지만

뭐 우리야, 삼겹살과 갈비 등등 불판에 구워 먹는 게 예사다 보니..

맛 있는 스테이크를 원한다면 일반 스테이크 집이 좋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디저트 납십니다

얼그레이와 티라미스


내건 치즈케익


둘다 괜찮은 케익이었다. 하지만 차는 별로인 듯 했다. 그냥 홍차 티백이 나을 수도...



식대는 둘이 합해 7만원이 안 나왔던 것 같다

안심스테이크 2만3000원대, 등심스테이크 2만1000원대, 씨푸드스테이크 2만2000원대라고 하는데

부가세 별도에다가, 안심이랑 해산물 섞은 게 조금 더 비쌌던 것 같다



나쁘진 않았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절대 좋지 않았고

누가 사준다면 기분 좋게 가겠지만, 내 돈 주고 다시 가고 싶은 곳은 아니었다




※ 지금은 그 존재하지 않는 곳이다 ※ 

맛과 가격 면에서의 어정쩡함 때문인지, 매니아층 덕에 이전을 한 건지.. 얼마 전에 강남역에 가보니 사라졌더라

현재는 왓슨스가 성업 中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