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caffe Ti-amo 카페띠아모 중앙대점

茶室 찻집 2008.02.17 00:58

학교 정문 걷고 싶은 거리 건너편에 새로 생긴 아담한 카페 (여길 누르시면 약도를 포스팅한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한 앵글에 멋지게 담기 성공!! 했으나 마크가 안 보이네..           마크를 보기 위해 다른 각도로 하나 더!

가게 가장 안 쪽에 있는 벽면과 그 앞에 위치한 테이블

위 사진에서 보듯이, 펜화 느낌의 벽화와 필기체의 영문, 벽돌느낌의 벽이 고풍스럽달까?

벽면에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

창문이 안 보일 바에는 이렇게 벽면이 예쁜 게 좋은 것 같다 (당연한 말씀을 굉장히 당연하지 않게 하고 있나?;;)






자리 위에 이런 그림이 걸려 있었다



(바로 아래에서 사진을 찍다보니..이 모양이 되었군)


이 곳 공사가 끝나기 전, 그림이 걸려 있는 걸 보고


어떤 곳이 될지 궁금해 했었는데..







여긴 초콜렛색에 흰 선으로 그림이 그려져 있다



재밌게도 이렇게 호화로운 곳에


케로로 일당이 진을 치고 있었다


(오른쪽에 따로 찍은 사진을 붙여 봤다)



뭔가를 먹으면 나올 것 같이 생긴 스티커였는데..


맨 오른쪽엔 짱구도 뵌다


앞서 본 벽의 맞은 편에 위치한 카운터 겸 주방

주문을 하고 자리로 와 기다리고 있다보면 "뭐하고 뭐 나왔습니다"라고 말해 준다

그 때까진 열심히 기다려야지~

개업하는 날 왔을 땐, 페인트 냄새도 많이 나고, 커피도 굉장히 늦게 나왔는데,

다시 찾았을 땐 정상적인 기다림 끝에 커피를 받아 볼 수 있었다

개업하는 날 시킨 건, 에스프레소랑 카푸치노. 원두는 라바자를 쓰는 모양이다. 컵이 깔끔한 게 마음에 든다.

커피 맛은 당연히 좋았다. 헌데.. 우유 거품이 퍽 독특하다

돼지군; 거품 같지가 않아. 멜랑겔 같애~
나; (버럭)아냐! 달걀 흰자 거품 같아!!
돼지군; (어이 없다) 같은 거야
나; ^^;;;; 그런겨?

알고보니 멜랑겔이란 건 없었다. 머랭이 맞는 표현( `o'속았어! )

카푸치노는 3,200원, 에스프레소는 기억 안 남

첫날이라 서툴러서 좀 많이 늦어 미안하다며, 티라미스 맛 아이스크림을 먹어보라며 주셨다

원래 커피 외에 커피 맛 나는 무언가는 좋아하지 않는 터라 돼지군만 신이 낫다

더군다나 돼지군이 좋아라 하는 티라미스에, 돼지군이 좋아라 하는 끈덕한 아이스크림(젤라또라던가??)!!



내게 즐거움을 준 건, 아이스크림보다 


그와 같이 등장한 스푼이었다




완전 삽 모양


맥스웰이라고 써 있던데..


맥스웰에서 준건가???




반짝 반짝 한 게 얼마나 매력적이던지


한 손에는 숟가락,


한 손에는 디카를 들고


현란한 포즈와 셔터질에 매진하였다


(네 개의 손 중에 돼지군의 손이 하나 있습니다)



 


두번째 찾은 날 간택받은 카푸치노와

아이스크림 더블컵


우측상단의 동그란 건 

시식용 레몬맛 아이스크림



보기엔 생크림 같다
하지만 한 입 떠 먹어 보면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다
완전 생크림 모양 레모나
신 걸 좋아한다면 드셔 보시길 바란다
참고로, 난 신 게 싫다 (-ㅂ-)

아이스크림 더블컵!! 복숭아맛이랑 바닐라맛

바닐라맛 아이스크림이랑 버터링 쿠키가 같이 들어와 버렸다 ^^;;;

진~한 바닐라 맛과 오독오독 씹히는 버터링 쿠키의 식감은, 어처구니 없게도 환상의 궁합을 보여줬다 ㅋ

맛도, 식감도 찐~한 아이스크림!!

더블컵 가격은 3천원


괜찮은 곳인 것 같다
지금은 오픈 기념 20% 할인 행사 중이라 더 좋다
애용할까, 말까 고민이 된다면, 지금 가 보심이 좋을 것 같다

이 녀석은 5% 적립되는 마일리지 카드

10%도 아니고 5%란 게 치사하지만, 예쁘니까 봐주마



컵까지 마시려 드는 주인장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