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KINO 키노

茶室 찻집 2008.02.18 23:50

영화 출현으로 유명한 카페, 키노!

유명세에 비하여, 잘 안 가는 곳이라 오랜만에 가 보았다

인테리어가 굉장히 어수선하다. 소파 커버도 좀 촌스러운 듯

카푸치노와 아메리카노, 딸려 나오는 케익
카푸치노 4,500원, 아메리카노 4,000원, 케익을 안 먹으면 500백원이 빠진다

내가 먹겠다고 시킨 카푸치노
그런데, 휘핑크림이 가득가득 올려져 있었다 =_=
깔끔까진 아니더라도, 담백한 걸 먹고자 카푸치노를 시킨건데..한모금을 마시자 머릿속이 아찔해져 옴을 느꼈다

결국 보다못한 돼지군께서

자신의 아메리카노를 양보해 주셨다

(홀짝 홀짝 아메리카노를 마셔대는 쥔장 ☞)


감사하오 (^_^)(- -)(_ _)(- -)(^_^)


돼지군의 말을 빌리자면 카푸치노에서 십전대보탕 맛이 난다고..


아메리카노는 굉장히 묽었다

먹기 괜찮았지만, 4,000원은 과한 듯

굉장히 신기한 케익 등장!!

겉에 생크림이 덮여 있고

하나는 초코시럽을 뿌리고

하나는 초코칩 두갤 얹은..

둘의 차이는 크림

하나는 초코, 하나는 모카인 듯 했다. 케익을 서비스로 준다기에 여러가지 고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좀 실망. 맛은 있다
하지만, 카푸치노랑 이 녀석들을 먹으면, 칼로리를 감당해 낼 재간을 없을 것 같다 ㅎㅎ;;;;

잠시 후에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아주머니께서 직접 케익을 만드신다는 것

주인장의 소심함이 역력히 드러나는 사진☞
혼날까봐 멀리서 몰래 찍는 것도 모자라,
혹 아주머니 얼굴이 보일까 사진들을 흐리게 하고,
이에 그치지 않고 크기까지 조그맣게 하였다
(이렇게까지 해서 올리고 싶을까?;;)


총평을 하자면, 커피 맛은 별로, 케익은 그럭저럭, 자리는 so so(조명 덕에 사진 찍긴 짱이었다ㅋ), 가격은 비싼 편,
친절도는...둘이서 하나만 시키면 혼날 것 같다

오늘의 교훈은, "가본 곳 중에 잘 가지 않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입니다 (멍청한 건지, 자꾸 까먹고 다시 가보고는 한다)


위치정보 중앙대 정문 걷고 싶은 거리 건너편. 한솥과 바이더웨이 사이
              (여길 누르시면 약도를 포스팅한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