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Beijing Shu Shu 北京叔叔 베이징 슈슈 - 점심특선 (매콤한 북경식 샤브 훠궈)

食食 얌냠 2008.06.30 03:33

인터넷 검색을 하던 중 아는 동네를 발견하여 봤더니 이런 음식집을 알게 되고는 꼭 가자고 했던 집

훠궈가 뭔지 정확히는 모르지만, 샤브샤브가 5천원이라는데..
근방(?이라기엔 조금 먼듯한 곳)에 상주하는 본인은 꼭 찾아 가겠다 마음을 먹었더랬고
결국 1층 현관에서 저 녀석을 확인하고 한달음에 2층으로 올라갔더랬다

5천원이라는 가격이 황송할 지경인 인테리어

테이블은 이렇게 세팅이 되어 있었다

젓가락 받침과 젓가락엔 용문이.. 누구처럼 살짝 해학적이다ㅋ

너무도 평범한 플라스틱 통에 나온 물. 그래서 당연히 보리차려니 생각하고 마셨는데, 의외로 자스민차

한사람당 하나씩 놓이는 작은 화로(?). 고체 연료에 불을 붙이고~

허~연 국물이 든 작은 냄비를 올리고~ 뭔가 휙휙 하니까 국물이 이렇게 변하셨다

파 쫑쫑 썰어 넣은 간장 소스

샤브샤브의 기본인 돌돌 말린 고기님. 붉은 빛깔과 곱게 말린 자태가 그야말로 꽃 같구랴

어묵이랑 새우. 살짝 익히니 톡톡 터지는 새우 맛이 일품이었다

정말 쉽지 않은데, 버섯을 빼고는 본인이 배척하는 야채가 없는 환상의 접시!!
저 노란 면은 엄청 빨리 익는 능력을 갖추었다. 젓가락으로 집어 국물에 적시면 익는 수준 *_*
허연 건 아무래도 쌀로 만들어진 듯 하다. 츄릅츄릅 쫄깃쫄깃한 것이~ 굉장한 매력의 소유자

이 것이 2인분. 1인당 5천원, 합이 만원!!! 완전 감사하지 뭐야~?!

미친듯이 배가 고플때라 식품들의 익은 모습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왕 온 거, 죽까지 먹기로 했다. 죽은 따로 써 있지 않아 고민했는데, 밥이라고 써 있는 게 죽이라고..
밥 추가는 단돈 천원!! 그리하여 밥 하나를 시켜 보았다

주인아저씨로 추정되는 분께서 밥을 가져와 볶아 주셨다. 매콤하게 해 주신다며 욘석을 넣어 주셨다
아무래도 고추기름이겠지? 아~까 국물에 넣은 것도 아마 이 녀석!!

섞어주시며 맛있어 보이지도 않는 걸 왜 찍냐고 하셨고, 나 역시도 '그르네요-_-;;'라고 생각하였더랬다
밥을 시키니 땔랑 흰밥에 김가루 묻힌 걸 가져 오셨고,
양념으로는 앞에 붉은 걸 넣고 간은 아까 본 간장을 넣을 뿐이었다

반신반의하면서 먹어봤는데..

 어라?! 맛있다!! 오~!!

이 분위기에, 이 맛에, 이 가격!! 이 동네라서 가능한 게 아닐까 싶다

위치정보
신림9동(고시촌) 차고지 옆. 신림9동 우리은행에서 서울대 방향으로 걸어가다보면 대로변에 있음

설정

트랙백

댓글

  • 붕어맛솜사탕 2008.07.02 22: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눈뜨님은 음식을 너무 맛깔나게 찍으시는거 같아요,
    올때마다 배고파 쓰러짐ㅜ,.ㅜ

  • BlogIcon 안강 2008.08.16 18: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구경하시고 맛보러 오세여 강후입니다

  • BlogIcon 눈뜨 2009.01.21 03: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칭찬! 잘 받았습니다 ~!! 식당 사장님한테 혼날까봐 덜덜덜하면서도 여기저기서 열심히 사진을 찍는 보람이 있는걸요? ㅋ

  • BlogIcon 눈뜨 2009.01.21 03:4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런 광고성 글.. 곤란한걸요?? 무료 시식권이라도 주시면 모를까?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