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lling Pasta 롤링파스타 종로지점 - 간장 치킨 파스타 + 토마토 파스타 + 해물 도리아 + 이탈리안 수제 햄 샐러드 / 잔 와인 : 몽그라스 아우라 까베르네 소비뇽 + 몽그라스 아우라 샤도네이

食食 얌냠 2018.10.21 17:07


< Rolling Pasta 롤링파스타 종로지점 - 간장 치킨 파스타 + 토마토 파스타 + 해물 도리아 + 이탈리안 수제 햄 샐러드 / 

잔 와인 : 몽그라스 아우라 까베르네 소비뇽 + 몽그라스 아우라 샤도네이 >

 

파스타 관련 포스트 보기

2018/08/07 - 青い化 아오이하나 - Antipasti & Tapas 5종 세트 : 프로슈트&살라미 + 연어 아보카도 타르타르 + 올리브 고기 튀김 + 그린 홍합 허브 빵가루 그릴 + 명란치즈 타루티누 / 닭고기 시금치 스파게티 + 아..

2018/07/18 - CAMILLO LSAGNERIA ITALIANA 카밀로 라자네리아 - 에밀리아나 + 몬타냐 + 까챠토레 파스타 + 하우스와인(레드)

2017/06/11 - ぐらたんはうす ぱん GRATIN HOUSE PAN 그라탕하우스 판 - 本日のランチ 오늘의 런치 + 本日のパスタ 오늘의 파스타

2017/03/26 - 青い化 아오이하나 - 셰프추천 스페셜 런치 : 새우 비스큐 로제소스 스파게티 / 함박스테이크 런치 / 런치 드링크 : 하우스 와인(레드) + 맥주 + 주스 / 사이드 디시 : 닭간 파테

2017/01/31 - PICCHU 피츄 - 和牛トリッパと牛筋の煮込み stufato di trippa + 4種のチーズソースペンネ quattoro formmaggi penne / カッシーナロエラZero13

2013/08/16 - 요리 - 해산물 파스타

2013/08/13 - MONGONE 몽고네 - Insalata di Ricotta e Fagioli Canellini con Chardonnay Vinegrette + Aglio e Olio + Ginocchi alla Irish Cobbler Patate con Fontina valle d`Aosta

2013/06/17 - JUN THE PASTA 준 더 파스타 - APPETIZER : ROASTED TOMATO SALAD 아찔한 맛의 구운 토마토 샐러드 + PASTA A : GNOCCHI 진한 양파의 풍미가 살아있는 프렌치 어니언 뇨끼 + PASTA B : TOASTED TAGLIATELLE 토스트향의 딸리..

2013/06/01 - 요리 - 돼지고기 파스타

2013/05/09 - Blooming Garden 블루밍가든 강남점 - Weekend & Holiday Lunch Fiesta : 먹물 치즈 바게트와 건강 콩 바게트 + 단호박 스프 + 두 가지 전채요리와 샐러드 + 그릴드 이베리코 볼살 그리시아 스파게티 & 라이트 ..

2013/01/21 - 상수동 이태리 - 라자냐 + 대구 리조또

2013/01/17 - 요리 - 라자냐 - 전자레인지 Ver. : 노 오븐 라자냐

2013/01/15 - 요리 - 라자냐 - 오븐 토스터 Ver.

2013/01/02 - Mad for Garlic 매드포갈릭 예술의전당점 - Salad : Insalata di Mare + Pasta : Gorgonzola Cream Pasta + Pizza : Garlic Snowing Pizza + Rice & Risotto : Dancing Salsa Rice with Beef

2012/12/02 - ROYtheCOOK 로이더쿡 - 라구소스 리가토니 파스타 + 새우 파스타

 

 

위치정보

 

 

 

 

 

 

 

 

 

요식업의 큰 손, 신뢰의 상징, 백선생께서 종로에 가성비에 집중한 파스타집을 열었단 얘길 듣고 찾아가 봤다.





버스 타고 가다 우연히 지리를 익혀 둔 롤링 파스타. 매장이 제법 널찍하다. 종로지점이라고 해서 다른 지점들도 있나 했는데, 아직은 여기 뿐인 것 같다.





"다양한 아이디어 메뉴"라는 걸 보면 퓨전이 주력인 모양이다.





깔끔하고 그럴싸한 인테리어.


공언한 바와 같이 시스템이나 메뉴 등등이 캐주얼한 편.


물이나 식기 등등은 셀프바에서 챙겨와야 하는데, 어르신들은 다소 불편해 하시는 것 같았다.





메뉴가 많은 듯 적다.


첫 방문이니 일단 메뉴판의 추천을 얻어 파스타 하나랑





도리아 하나, 그리고 샐러드 하나를 추가해 봤다. 


스테이크는 신뢰가 쌓이면 도전해 보는 걸로! 고기는 맛있어야 하니까 (+ㅅ+)





롤링파스타에 와 보자고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잔 와인 이었다.


일반적으로 1잔을 먹을까 말까한 값에 두 잔을 맛볼 수 있으니... 잘만 구성하면 만원으로 와인 한 잔을 즐길 수 있는 집이란 게, "꼭 한번 가보자" 했던 이유였다.





잔 와인 3,900원.


몽그라스 아우라 까베르네 소비뇽 : 잘 익은 블랙베리와 자두 등의 선명하고 화려한 과실향이 매력적임.

pairing 에그 라따뚜이, 토마토 파스타

몽그라스 아우라 샤도네이 : 선명한 야생과일과 잘 익은 파인애플, 달콤하면서 크리미한 아로마를 느낄 수 있음.

pairing 해물크림파스타, 양송이 수프파스타


벽에도 그렇고, 메뉴판에도 그렇고, 어떤 음식과 어떤 음료가 어울리는지 적혀 있는 게 재미있었다.


와인은 잘 모르지만, 가볍게 곁들이기 괜찮았다.





비주얼이 상당한 샐러드 등장!





이탈리안 수제 햄 샐러드 5,000원.


햄이 보이는 게 전부이긴 하지만, 이 값에 프로슈토 샐러드가 눈 앞에 나타난다는 게 신기했다.


채소 상태 싱싱했고, 치즈 좀 더 추가하면 좋겠다 싶었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면 만족.





간장 치킨 파스타 6,000원.

마늘종을 쫑쫑 썰어 넣은 간장베이스의 오일 파스타.


처음 주문할 때 매운데 괜찮겠냐고 묻더니, 보기보다 제법 매콤했다.


찜닭에 파스타를 비벼 먹는 기분 ㅋ





해물 도리아 7,000원.

해물을 넣은 부드러운 크림 볶음밥에 치즈를 올려 오븐에 구워냄.


치즈 인심 넉넉한 오징어와 칵테일 새우 볶음밥 그라탕. 도리아라기엔 의구심이 들었지만 맛이 취향 저격이다.


집에서 오징어 순대 만들어 먹을 때 오징어 몸통을 모짜렐라 치즈를 넣은 오징어(다리) 볶음밥으로 채우는데, 그와 유사했다.






도리아가 가장 마음에 들었고, 샐러드는 그럭저럭 괜찮았고, 파스타는 그냥 그랬다.


이렇게 파스타를 마무리하긴 어딘지 아쉬워서 제일 기본일 것 같은 토마토 파스타를 디저트로 먹어 보기로 했다. ㅋ





토마토 파스타 4,500원.


그라다 파다노 치즈를 갈아 올린 토마토 파스타.



막 케찹스럽진 않은데, 그래도 치즈가 한 세 배는 더 올라가면 좋겠다 싶었던 토마토 파스타. 면의 삶은 정도는 제법 마음에 들었다.


다음에 가게 된다면 크림 파스타를 먹어 봐야겠다.



총평은 재밌었고, 어렵지 않은 맛에,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인 건 맞는데, 개인적으로 기다려서까지 먹을 것 같진 않다.


맛이 있는 게 파스타에 기대하는 맛으로서는 아니었고, 흉내낼 수 없는 맛도 아니라 시간까지 따로 내주긴 좀... 줄 안 서고, 근처에 갈 일이 있다면 먹겠다 정도?



그나저나 치즈 한 종지 추가가 있으면 좋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