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칼국수 - 국시 + 생선튀김 + 매실주

食食 얌냠 2018.09.06 17:00


< 혜화칼국수 - 국시 + 생선튀김 + 매실주 >

 

 

위치정보

 


 

 

 

 

 

 

 

 




대학로에 오래된 맛집이란 얘길 들었지만 동선이랑도 안 맞고, 이런 저런 메뉴에 밀려 미루고 미뤘던 혜화 칼국수.


드디어 먹자고 마음을 먹었고, 또 밀릴 뻔 했지만 가까스로 먹게 됐다.


유명한 집답게 손님으로 북적였다.


고기 육수를 써서 그런지, 돼지국밥집이나 돈코츠 라멘집 등에 갔을 때 나는 특유의 고기 누린내 같은 향이 그득하다.





배가 고프지 않아서 (?) 국수 하나랑 튀김 하나만 주문했다.





매실주 (담근술) 4,000원.


일반적으로 먹는 매실주랑 비교해서 붉은 빛을 띄고 있었고, 좀 덜 달고, 더 시큼하면서 술맛이 제법 나더라. 





한잔씩 기울이는데 생선튀김 등장.





생선튀김 小 (러시아산) 16,000원.


진짜 여긴 전이 아니라 생선 튀김. 돼지군 말에 의하면 영국에서 먹었던 피시 앤 칩스의 그것보다 훨씬 훌륭하다 했다.


실제로 따끈 바삭하면서 비리지 않고, 생선은 부드러웠다.





국시 9,000원.


고기가 잘못해서 한 조각 빠뜨린 것처럼 살짝 얹힌 뽀얗고 짭쪼름한 국수.


돼지국밥에 소면 말아 먹는 거랑 비슷한 기분이었는데, 부추김치랑 함께 먹으니 완전 그러했다. 이게 왜 칼국수지? (?ㅅ?)a


국수가 제법 짜다 싶었는데, 막상 얹혀 있는 다진 양념은 간이 거의 되어 있지 않았고, 


매콤하고 다양한 맛을 으깨 놓아서 섞으니까 덜 짜고, 보다 깔끔해지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





국수는 잘 모르겠고, 생선튀김은 확실히 괜찮았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