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당 2호점 - 닭볶음탕 小 + 공기밥

食食 얌냠 2018.08.16 17:00


< 정식당 2호점 - 닭볶음탕 小 + 공기밥 >

 

 

위치정보

 


 

 

 

 

 

 

 

 





카페를 찾다가 우연히 발견한 식당.


닭고기 파는 식당 벽에 닭을 의인화 한 그림을 잔뜩 그려 놓은 모습이 어쩐지 섬찟해서 멈춰 선 거였는데, 


범상치 않은 분위기와 더불어 "본점"이라는 글자가 눈에 박혔다.





빼꼼 보니 분위기가 상당했고, 검색해보니 삼대천왕에 나왔던 집이라고...


일반적인 경우엔 응당 본점으로 가지만 애매한 시간 탓에 휴식을 취하고 계셔서 눈치를 살피다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한 2호점에서 먹어 보기로 했다.





신뢰의 백선생님 사진이 뙇!





어쩐지 익스테리어가 불안하지만, 잠깐 보니 평들도 괜찮고 해서 한끼를 할애하기로 결정!





여기도 휴식 분위기였는데, 영업 중인지 여쭤보니 어서 오라셔서 한 자리 잡고 앉았다.


우리가 들어갔을 땐 텅텅이었는데, 야금야금 자리가 차더라.





백종원 아저씨가 무려 "맛있게" 드셨다니, 기대감 급 상승 ㅋ





모자라면 사리를 추가하면 되겠거니 해서 일단 작은 걸로 시켰다.


2명이 오면 소자로 주겠다고 먼저 말씀하신다.


우리가 일어날 즈음 들어 온 어떤 커플이 대뜸 대자를 시키니 거듭 물어 중자로 낮췄는데, 과연 다 먹었을지 의문이다. 


일단 양 얘기부터 하자면, 셋까진 작은 것도 괜찮을 것 같다. 그래야 사리나 볶음밥을 먹을 수 있을 듯.





기본 찬.





닭볶음탕 小 23,000원



,



사진으로 봤을 땐 국물이 심하게 많아 보였는데, 그 정도는 아니었다.


라면 사리를 시키면 따로 면을 익혀서 주시는 것 같더라. 국물이 많이 탁해지지 않고 좋을 것 같다.





매콤한 양념에, 잡내 없는 닭고기.


처음엔 '그리 맵지 않네?' 싶었는데, 점점 쌓이는 매운 맛이다. 갈수록 매워져 ㅎㅎ





공기밥 1,000원


적당히 윤기 있는, 비벼 먹기 딱 좋은 밥이었다.





감자는 폭폭 익힐수록 맛있다. 숟가락으로 꾸욱꾹 뭉개서 국물 자박하게 비벼 먹으면~ 이게 제대로지!





뽀~얀 속살. 이렇게 뜯고 보니 생선 같은 비주얼.





열심히 먹었지만 한 사람 몫 정도는 남아 버렸고, 고심 끝에 싸가기로 했다.


포장 되냐고 여쭤보니 위생팩 2장과 까만 봉다리 한 장을 가져다 주셨다.


주방 앞 기둥에 잔뜩 묶여 있는 위생팩은 이런 용도였구나.





싹싹 긁어서 포장 완료.





가져와서 냉장고에 넣어 뒀다가 다음날 냄비에 철퍽 부었다.





아쉬웠던 당면사리. 이상하게도 메뉴에 당면 사리가 없었다. 


식당에서 먹으면서 '당면 넣으면 딱이겠다' 싶었기에 바로 실천!





매콤 닭볶음탕 feat. 흰 쌀밥.





역시 이거였다! 근데 더 매워. 불닭볶음면 따윈 비교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라면 사리를 파는 거려나? ㅎㅎ





전날 배불러서 못 했던 거 다 했다.



이제껏 밖에서 닭볶음탕을 사 먹고 맛있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이건 확실히 맛있었다.


짐도 많고, 무거워서 괜히 싸가는 건가 싶었는데, 완전 잘 싸왔어.


잘했다, 나님. ( '~` ) 칭찬해~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