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 호랑이 라떼 + 에스프레소 + 바게트

茶室 찻집 2018.07.15 17:00


< 호랑이 - 호랑이 라떼 + 에스프레소 + 바게트 >

 

 

위치정보

 


 

 

 

 

 

 

 

 

대림상가 근처에서 밥을 먹고, 이쪽 상가들 리모델링을 하면서 소위 뜨는 카페들이 생겼다기에 찾아 보기로 했다.





1층이랑은 완전 딴판인 3층 분위기. 


1층은 영락없는 오래된 전자 상가 느낌인데, 언뜻 1층 같아 보이지만 실상 3층인 이 고도에 재밌어 보이는 가게들이 포진해 있다.





이번 목적지는 호랑이. 일요일엔 휴무라고 해서 토요일을 맞아 찾아 봤는데, 오는 길에 쉬는 가게들이 많아 내심 불안에 떨어야 했다. ㅠ





점심을 일찌감치 먹고 어정쩡한 시간에 온 덕인지 웨이팅은 없었지만, 마음에 드는 자리는 이미 만석이었다.


타이밍이 나빴나 싶었지만, 먹다보니 그마저도 없어 밖에 자리를 잡거나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도 있더라. 물론 대기 인원도 생겼다.





처음에 앉으려 했던 자리. 혼자 앉기엔 괜찮은데, 둘이 앉기엔, 그것도 음식까지 시키고 앉아 시간을 보내기엔 좀 불편한 면적이었다.


그래서 뒤에 테이블에 자리가 나자마자 바로 옮겼다.






날씨만 허락한다면 밖에 앉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 어젠 그러기엔 너무 더웠다. ;;;






손글씨로 적어 내려간 메뉴판. 씹을 거리로 뭘 먹어볼까 하다가 마침 배도 부르고 해서 양이 적다고 경고하는 바게트를 먹어보기로 했다.





이게 메뉴판 오른쪽에 안내 문구가 있던 호랑이 손 쿠폰. 고양이 발이 아니고 호랑이 손인 모양이다. ㅋ


동선도 안 맞고, 손님도 많아서 어느 세월에 10번을 채울 수 있을진 의문이지만, 그래도 멋있어서 하나 챙겨두기로 했다.





호랑이 라떼 3,500원, 에스프레소 3,000원, 바게트 (5조각 + 생크림 : 양이 적음) 2,500원


실사 스타일의 호랑이 그림을 턱턱 박고 나온 호랑이의 음료들.


원래 에스프레소는 따로 판매하지 않는 모양이다. 그래서 전용 잔도, 설탕도 준비되어 있지 않더라. 


좀 덜 쓴 덕인지 에스프레소를 잘 마시지 못하는 내 입에도 못 먹을 맛은 아니었고, 산미가 강한 편이었다.


라떼는 신기하리만치 꼬숩 달큰했다. 특히 달기가 우유 특유의 그것이라기엔 과했고, 시럽 등 뭔가를 넣었다기엔 많이 부족했다.


시럽을 넣은 것도 아니고, 따로 단 걸 주문한 것도 아니라 처음엔 적잖이 당황했는데, 뭐... 맛있으니 되었다.


바게트도 바삭 시원하니 괜찮았다. 한 조각에 500원은 좀 비싸다 싶지만, 샌드위치 보단 이 편이 내 취향에 부합할 듯 싶다.





슬리브에 붙어 있던 스티커는 생각보다 잘 떨어져서 재활용이 용이했다. 일부러 이렇게 한 걸까? ㅋ





이 근방에 새로 생긴 카페들을 보고 호랑이에 먼저 와 보기로 한 건 분위기가 그럴싸해 보여서 였다.


산뜻 깔끔 가벼운 분위기보다는 다소 묵직한 편이 커피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는 경향이 있다.


호랑이라는 와일드한 네이밍과는 달리 시원 달달 고소한 커피였지만, 덕분에 잘 충전해서 다음 일정을 소화할 수 있었다.


커피가 괜찮은 집 목록에 한 집 추가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