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통포차 - 꼴통 모듬숙성회(소) + 소주

食食 얌냠 2018.07.05 17:00



< 꼴통포차 - 꼴통 모듬숙성회(소) + 소주 >

 

 

위치정보


 


 

 

 

 

 

 수산시장이 유명한 노량진. 최근에는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소개되면서 외국인 관광객들도 부쩍 늘었다.


하지만 수산시장의 포스와 마리 이상 구입해서 자릿값을 따로 내고 앉아 먹어야 하는 탓에 노량진에서 회를 먹은 적은 없다.


적은 인원이라도 가볍게 이것저것 양질의 회를 먹을 수 있는 집이 있을만도 한데 싶었는데, 그래서 유명한 집이 있다고 하길래 도전!

 

 



원래는 9호선 노량진역 근처에 있는데, 장승배기역 방향으로 쭉 걸어가서 '너무 많이 걸어온 거 아냐?' 싶을 즈음 또 하나의 매장이 나타난다.


아무래도 덜 붐비지 않을까 싶어 굳이 걸어서 여기까지 왔는데, 줄은 서지 않았지만 사람들로 가득했다.


사람도 많고 시끌벅적해서 대화를 나누기 힘들 지경 ;;





작은 안주가 많은 집은 아니라 여기도 여럿이 오는 게 좋을 것 같긴 하다.


그래도 만원 초반 대에 모듬회를 파는 게 어딘가?


다행히 밀푀유나베로 배를 빠방하게 채운 터라 모듬회 작은 거 하나랑 소주 하나를 시켰다.





여기 기본 안주는 미역국.





소주 : 참이슬 4,000원


꼴꼴꼴~


애들이랑은 보통 처음처럼을 먹는데, 간만에 참이슬.





꼴통 모듬숙성회(소) 12,000원





회알못이지만, 모름지기 고기류는 두툼한 게 진리 아니겠는가. 그리고 모르는 사람이 봐도 때깔이 훌륭하다.


와사비마저 입자가 느껴지는 타입이라 마음에 든다.





무순이나 레몬 아래에도 회가 차곡차곡 담겨있는 모습이 괜히 훈훈하다. 두둑 두둑 든든한 느낌.


개인적인 선호도는 연어, 미역국, 도미, 광어 순이었다. 


지느러미는 싫어합니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