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uble Trouble 더블 트러블 - 그릴드치즈샌드위치 : Pulled & Mac 풀&맥 + Double Trouble 더블 트러블 / 프라이즈 : Pizza Fries 피자프라이즈 / 생맥주:버드와이저 + 코카콜라

食食 얌냠 2016.10.24 17:00

 

< Double Trouble 더블 트러블  - 그릴드치즈샌드위치 : 풀&맥 + 더블 트러블 / 프라이즈 : 피자프라이즈 / 생맥주:버드와이저  + 코카콜라 >

 

 

샌드위치 관련 포스트 보기

 

2014/07/13 - BUTTERFINGER PANCAKES 버터핑거팬케이크 강남점 - FLAME-THROWN SHRIMP SALAD 플래임 쓰로운 쉬림프 샐러드 + WAFFLE CHEESE BAKE 와플 치즈 베이크 / COCA-COLA (CLASSIC) 코카콜라

2014/07/09 -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 인천발 간사이행 : 샌드위치 + 샐러드 + 오렌지 주스 + 홍차 / 간사이발 김포행 : 샌드위치 + 샐러드 + 오렌지 주스 + 커피

2013/11/15 - 프랑세즈 - 치아바타 샌드위치 + 올리브 포카치아 + 아이스 아메리카노

2013/01/14 - BUTTERFINGER PANCAKES 버터핑거팬케이크 강남점 - DIXIE FRIED CHICKEN STRIP PLATTER 딕시 프라이드 치킨 스트립 플래터 + SOUR CREAM (3oz Ball) 사워크림

2012/12/22 - BUTCHER'S CUT 붓처스컷 청담점 - Butcher's Brunch 붓처스 브런치 플래터 + Classic Cobb Salad 클래식 콥 샐러드 + Steakhouse Lunch Course 스테이크하우스 런치 코스 : New York Strip 뉴욕 스트립

2012/04/07 - Autumn in New York 오텀 인 뉴욕 - PASTRAMI CHEESE 패스트라미 치즈 + SAUSAGE OMELET 소시지 오믈렛

2012/04/05 - BUTTERFINGER PANCAKES 버터핑거팬케이크 강남점 - PIGGY IN THE BLANKET 피기 인 더 블랭킷 + WAFFLE SANDWICH 와플 샌드위치 + AMERICANO COFFEE (ICED) 아메리카노 커피 (아이스)

2012/03/14 - beluca's table 벨루카' 테이블 홍대점 - 블라카 1/2 : 살라미 살라미 + 멜팅 에베레스트 / 머쉬머쉬룸룸 soup + 갈릭볼

2009/06/28 - QUIZNOS SUB 퀴즈노스 - 더블 셋트 2 - 클래식 이탈리안 (휘트 브레드), 컨츄리 프렌치 치킨 브레드 볼

 

 

위치정보

 

 

 

 

 

 

 

 

 

 

 

 

한국식 아메리칸 패스트푸드 전문점이라는 더블 트러블

 

고소한 빵 사이에 묵직한 패티와 녹진한 치즈가 흘러내리는 '그릴드 치즈'가 시그니처라는 말에 가보지 않을 수 없었다.

 

 

 

 

치즈가 든 식빵 정도로 생각하고 방문했는데, 생각보다 더 규모가 크고 이국적이었다.

 

"한국식"이라기에 괜히 불안했는데, 기대감 급 상승 ↑↑

 

 

 

 

밖에서 너낌있게 먹을 수도 있었지만, 저런 건 보기만 멋지고 불편하므로, 매장 내부로 들어갔다.

 

 

 

붐비는 시간을 피하겠다고 일부러 애매한 시간에 방문했음에도 매장 내부는 손님들이 그득했다.

 

고로 매장 내부 사진은 스킵

 

 

 

 

[ 그릴드치즈샌드위치 中 Pulled & Mac 풀&맥 7,800원 : 12시간 정도 소스에 푹 익힌 풀드 포크와 쫀득한 식감의 맥앤치즈가 어우러진 그릴드치즈샌드위치

 

프라이즈 中 Pizza Fries 피자프라이즈 7,000원 : 오리지널 페퍼로니피자를 프라이즈 위에 그대로 얹은 프라이즈

 

생맥주 中 버드와이저 5,000원 :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미국 스타일의 가벼운 맛의 라거 맥주 ]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커다란 창 덕에 사진이 퍼~렇게 나와서 좀처럼 빛나는 비주얼을 사진에 제대로 담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선택한 방법이 후레시 발사!!

 

 

 

 

무슨 편견인지 모르겠는데, 플래시를 팡팡 터트려서 찍으면 괜히 외국에서 찍은 사진 느낌이 난다. 걍 난 그렇단 말씀

 

 

 

 

일단 더블트러블의 그릴드 샌드위치란 메뉴는 빵이 굉장히 기름지다. 아예 튀겨버리는 모 패밀리 레스토랑의 몬테크리스토나 중국집의 멘보샤보다 더한 느낌

 

생각보다 볼륨은 크지 않다. 개인적으로 치즈덕인데다 맥앤치즈를 겁나 좋아하는데, 이건 좀 밋밋하더랄까? 감자튀김은 딱 보는 것과 같은 정도

 

 

여기 대표메뉴라는 더블트러블은 빼고 먹어봐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싶어, 머지않아 더블트러블을 다시 찾았다.

 

 

 

 

[ 그릴드치즈샌드위치 中 Double Trouble 더블 트러블 9,500원 : 두툼한 순쇠고기 수제 패티. 푸짐한 베이컨과 치즈가 들어간 더블트러블의 대표적인 그릴드치즈샌드위치 ]

 

가게 이름과 동명일 정도로 시그니처 메뉴지만, 샌드위치 하나에 만원이란 게 꺼림칙해서 첫방문에서는 제외했었는데

 

이 식당이 과연 내가 좋아할 집인지, 아닌지를 정확히 해두기 위해 도전해보기로 했다.

 

 

 

침샘 자극 비주얼이 다시금 기대감을 부풀린다.

 

한입 크게 베어 물었는데... 엥? 이 역시도 기대했던 만큼 육덕지거나 강렬하지 않다. 딱히 나쁠 건 없지만, 굳이?

 

 

 

 

△ 장점 : 분위기가 좋다. 유명세에 비해 대기시간은 없었다.  ▽ 단점 : 음식이 기대나 비주얼만큼 임팩트가 없었다. 비싸다.

 

=> 아주 가~끔 갈 수는 있겠다만, 누군가에게 추천하고 싶은 곳은 아니었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