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밀면 - 밀면 小 + 비빔면 小

食食 얌냠 2014.07.03 19:00

 

< 가야밀면 - 밀면 小 + 비빔면 小 >

 

 

위치정보

 

 

 

 

 

 

 

 

 

 

 

전주로 넘어가기로 한 날. 터미널이랑 가까운 범어사를 마지막 코스로 넣었는데, 버스 출발 시각까지 애매하게 떠 버린 시간

 

절 근처엔 마땅히 먹을 게 눈에 띄지 않았고, 조금 움직여 보기로 했다

 

 

 

 

부산에서의 마지막 식사인만큼, 억지스런 동선에도 불구하고 밀면을 찾아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색깔도 그렇고, 특히 범어사역에선 3호선 느낌이 물씬 ㅋ

 

 

 

 

지도의 안내대로 구서역에서 내렸는데 거리가 꽤 되더라

 

날씨도 덥고, 배도 고프고, 시간도 빡빡하니까 더 멀게 느껴졌는데, 식당 외관을 보니 불안함이 엄습했다

 

옛날 여관이나 목욕탕같은 느낌의 묘한 건물

 

 

 

 

유명하다고 한 것 같은데 텅 빈 식당. 우리 말고 두세 분 정도 잡숫고 가셨던 것 같다

 

뭐.. 원래 잘 되니 이렇게 널찍한 거겠지?

 

 

 

 

단촐 그 자체인 메뉴판. 겨우 5백원 차이지만, 바쁘니 작은 걸로 하나씩 주문했다

 

 

 

 

밀면 小 5,000원

 

냉면처럼 살얼음 그득 얹고 나오리라 생각했는데, 그냥 찬 국물이 나왔다

 

쫄면보단 무르고 얇은 면발에 새콤달콤 국물. 특이할 건 없었다. 서울에서 먹었던 밀면이랑 다른 점이라곤 고기를 끼워 준다는 것 정도

 

 

 

비빔면 小 5,500원

 

이 또한 그냥그냥.. 원래 취향 탓인지 둘 중에선 밀면이 낫더라

 

 

부산 밀면, 밀면 하기에 기대가 너무 컸을까? 생각보다 밋밋한 마무리였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함대 2014.07.03 21: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름엔 역시 시원한 밀면 이죠 ㅎㅎ

    • BlogIcon 눈뜨 2014.07.09 20:34 신고 수정/삭제

      오늘은 비가 왔는데도 많이 덥네요. 더위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