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lgeoriya 길거리야 한옥마을점 - 바게트버거

食食 얌냠 2014.06.23 19:00

 

< Gilgeoriya 길거리야 한옥마을점 - 바게트버거 >

 

 

위치정보

 

 

 

 

 

 

 

 

 

 

 

우연히 들러 한껏 즐거웠던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의 우진스넥 고로게. 옛스럽고 토속적인 데다 정겹고 어딘지 아련한 장소와 음식이었다

 

 

여기에 이어볼 곳은 작정하고 미리 검색해서 찾아간 동네에서 유명하단 걸 알고 먹은, 속에 뭐 채워넣은 빵을 이어보면 되겠구나 싶다

 

장소도 음식도, 어딘지 닮은 듯 다르고, 다른 듯 닮았다

 

 

 

 

내멋대로 전주 관광의 시작과 끝, 한옥마을

 

서울의 한옥마을들을 자주 들렀던 탓에, 거대한 테마파크를 방불케하는 전주의 한옥마을은 오히려 신선했다

 

진짜 사람들이 거주하는 공간이기 보다는 상점들을 한옥으로 구성해서, 나쁘게 말하면 상업적이고 인위적이지만

 

실제 주거지가 아니다보니 좀 떠들어도 되고, 비교적 볼거리도 많고, 할 게 많달까? 서울에 비교하자면 인사동인데 건물을 다 한옥st로 지어 놓은 형상

 

전주 한옥마을엔 명동 못지 않게 길거리 먹거리가 많다. 호떡이랑 츄러스, 호랑이가 어흥거리는 U자 모양 뻥튀기 아이스크림 빼곤 거의 다 먹은 듯

 

그래서 길거리 먹거리를 올리려는데, 그 중 처음은 바로 여길 해야하지 않을까?

 

 

 

 

무려 상호가 "길거리야"

 

바게트버거가 맛있기로 유명하기에, 일단 점심을 맡겨 보기로 했다

 

 

 

 

알록달록 퐈려한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는 과일 통들

 

해서 어지간하면 주스 한 컵 도전해 봤을지도 모르지만, 가격이 깡패다. 6천원~8천원 ㄷㄷㄷ 

 

강남에서도 그 정도면 먹는다 ㄱ-^ 이거 말고도 먹어야 할 게 얼마나 많은데..

 

 

 

 

그래서 일단 여기 대표 메뉴라는 바게트버거 하나랑 목 막힘 방지용 탄산 하나를 급히 주문해서 들고 나왔다

 

빵은 안에서 먹을 수 없고 무조건 테이크 아웃이란다

 

 

 

 

바게트버거 3,800원 / 세트 (+콜라or사이다) 5,000원

 

바게트 안을 미트소스로 채운 듯한 음식

 

질퍽하고, 빵은 딱딱하고 질기고, 게다가 식었고.. 매콤하고 뭔가 가득 채우긴 했는데.. 난 비추

 

 

 

여기까지 왔고, 유명하단 말에 먹긴 했다만.. 난 됐다. 걍 옆집 고로케 물란다

 

옆집 고로케는 다음 이 시간에..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