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왱이 콩나물국밥 전문점 - 콩나물국밥 + 모주

食食 얌냠 2014.06.18 19:00

 

예고한 바와 같이 오늘은 순수 콩나물국 잡수러 전주로 ㄱㄱ

 

 

 

 

분명 오래되고 유명한 집이라 해서 찾았는데, 어딘지 유치원스런 간판이 뙇. 이름과 위치가 맞기에 일단 들어가 보기로 했다

 

 

 

 

안팎으로 단장을 한 건가? 깔끔하고, 생각보다 널찍했다. 구조가 독특한 걸 보면 잘 되니까 가게를 조금씩 넓히지 않았을까 싶다

 

우직한 가구들이 이색적이다. 특히 의자는 생각보다 많이 무거웠다

 

 

 

 

메뉴는 오로지 콩나물국밥. 고민할 부분은 모주를 먹느냐 마느냐 정도

 

거울 옆에 대문짝만하게 붙어 있는 "맛있게 먹기" 안내판에 따라 모주도 시키고, 식사도 추천하는 대로 진행해 보기로 했다

 

 

 

 

본격 식사 전 밥상 샷

 

 

 

 

모주 1,000원

 

여기는 금수복국 모주에 비해 묽고 더 달고, 뜨겁다. 김이 모락모락~ 개인적으론 금수모주에 한 표. 뜨겁게 먹으니 영 요상시려;;

 

 

 

 

 

 

하얀 국밥에 어울리는 빨갛거나 짭쪼름한 반찬들

 

 

 

 

느즈막히 김치도 내어 주셨다

 

 

 

 

자칭 바삭바삭 김

 

도시락용 김이라 시큰둥했고, 김이 눅눅해지는 걸 너무 싫어해서 '국밥에 웬 김인가?' 했는데, 두둑히 챙겨주신 김을 하나 하나 클리어해 버렸다

 

여전히 밥에 싸 먹는 건 반대. 원래 콩나물도 막 좋아하진 않아서 그냥 싸 먹어 봤는데, 아삭아삭 바삭바삭 엄청 잘 어울리더라

 

물론 김 자체도 괜찮은 김이었고~ :)

 

 

 

 

콩나물국밥 6,000원

 

 

 

 

수란

 

국물 서너 숟가락 넣고 뽀싯뽀싯 부순 김 가루 넣어 섞어서 홀홀 먹으면 꼬숩고 맛나다

 

 

 

 

특히 아삭한 콩나물이 특징적인 왱이콩나물국밥의 콩나물국밥

 

 

콩나물 자체가 대단한 식재료긴 하다. 국물에 콩나물 조금 넣는 것만으로 놀라우리만치 시원해지고는 한다

 

그러니 뭔가 드라마틱한 맛을 기대했다면 기대에 못 미칠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전일갑오도 그렇고, 막걸리집들도 많아서 전주 관광을 왔다면 전날 밤엔 으레 한 잔들 하게 될텐데, 딱 좋은 든든 첫끼가 아닐까 싶다

 

 

친절하고 푸짐해서 기분 좋은 집이었다. 그래서 덕분에 평소 선호하는 메뉴가 아니었음에도 든든하고 뿌듯한 식사였다

 

해서 여기도, 좋아요 b슈퍼맨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