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유부 - 유부덮밥 + 유부라면

食食 얌냠 2013.11.20 18:00

 

 

<  홍대 유부 - 유부덮밥 + 유부라면 >

 

 

 

 

 

 

 

 

 

 

 

 

 

쌀쌀한 날씨에 끼니는 밥을 먹어 줘야겠다 싶어 간만에 유부를 찾았다

 

 

 

 

늘어난 메뉴, 휑~한 내부에 살짝 걱정했는데, 식사를 하려니 금새 손님들로 가게가 꽉꽉 들어차더라

 

 

 

 

코팅한 A4용지 한 장으로 번듯하던 메뉴판을 대신하고 있었다

 

치킨마요가 궁금하긴 했지만, 목표였던 유부덮밥을 고르고나니 국물이 아쉬워 아쉽게 탈락했고, 우동과 라면의 치열한 접전 끝에 라면이 간택 받았다

 

 

 

 

따란~

 

유부덮밥은 2천원 더하면 덮밥은 곱배기를 시킬 수 있었는데, 시키고 나서야 생각이나서 이번엔 이렇게 소소하게 정상적인 1인분들로만 먹어보기로 했다

 

유부덮밥도, 유부라면도 당면이랑 야채 등으로 채워진 유부주머니 하나씩이 들어간다는 게 이들 메뉴의 포인트

 

얌전히 주머니 모양으로 나오지만, 상에 오름과 동시에 직원 분이 썩둑썩둑 잘라 주신다 

 

 

 

 

유부덮밥 5,000원

 

 

잡채에 계란이랑 간장 정도 넣어 비빗해댄 맛의 유부덮밥. 열심히 비벼댈수록 유부도 쪼개지고 잘 비벼져서 고르게 맛난 밥이 된다

 

짜거나 싱거우면 말을 하라던데, 짜면 밥을, 싱거우면 소스를 더 주려나? 여튼 적당해서 걍 먹었다

 

역시나 맛나다. 잡채덮밥 부러울 게 뭐셩~?! 다음엔 그때처럼 곱배기다

 

 

 

 

유부라면 5,000원

 

 

탱글탱글 면발의 살짝 매콤하고 짭쪼롬한 라면. 면발이 조금 두껍고 탱탱 기름진 느낌이 나는 게 한창 유행하던 나가사끼짬뽕 면발 같았다

 

유부주머니를 막 풀어 제끼면 매운 맛이 상당히 중화된다. 태초에 매운 적이 없었던 것처럼..

 

후루룩 쩝쩝 잘 먹긴 했지만 진짜 딱 라면이라, 아무래도 다른 메뉴를 먹지 싶다 .. 우동이나 전골?

 

 

 

 

"주세요"해서 받아온 스탬프 카드. 이런 것도 생겼구나

 

음.. 어디 보자... 이런 추세면 앞으로 4회 방문 후엔 식사메뉴 하나를 공짜로 먹게 되는 거로군 (´~`) 괜찮다~아!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A_Rin 2013.11.20 21: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치킨마요에 눈이 ^^;

    • BlogIcon 눈뜨 2014.03.22 20:49 신고 수정/삭제

      다음엔 꼭 도전해보렵니다 o(+ㅅ+)o

  • 이름 2013.11.21 01:5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홍유대부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