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해산물 파스타

食食 얌냠 2013.08.16 18:00

 

 

< 해산물 파스타 >

 

 

 

 

 

 

 

 

 

 

나름 "살짝 덜 먹고, 이따금씩 운동하기"를 시작하면서 한동안 불어닥쳤던 요리 본능이 많이 사그라들었다. 요즘은 거의 샐러드에만 십분 발휘 중 ^^a

 

불꽃 요리를 해대던 시절 가장 흔히 도전했던 메뉴는 다름 아닌 파스타였다. 이번 포스트는 그 중 하나인 해산물 파스타

 

 

 

 

"해산물 파스타"라 명명하긴 했지만 해산물은 냉동 새우랑 오징어 몸통살 약간이 고작이라, 다소 부끄럽다. 바지락이라도 살짝 구해다 넣었어야 했는데..;;

 

파스타를 만들 때 기본적으로 애용했던 부재료는 마늘과 양파, 애호박, 브로콜리

 

이번엔 시원한 맛과 어울리게 매콤함을 더하기 위해 페페론치노 몇 개랑 부스러기도 준비해 봤다

 

페페론치노는 굳이 따지자면 고춧가루라 해도 되겠지만, 매콤은 한데 느낌이 사뭇 다르다. 좋게 말하면 깔끔하고, 나쁘게 말하면 보다 심심하달까?

 

 

 

 

누누히 말했듯 소금 충분히 넣고 올리브유 살짝 첨가한 물에 삶아주면 되고, 조리 시간은 포장지를 참고하면 된다

 

내가 사용한 건 8분이면 알덴테가 된다기에, 후에 조리할 것까지 고려해서 5분 삶아줬다

 

삶은 면은 체에 받쳐 물기를 제거하고, 잔열에 익지 않게 훌훌 저어준다. 이때 올리브유로 버물버물 해주면 좋다

 

 

 

 

물을 뺄 때 면 삶은 물을 약간 남겨두면 따로 육수를 준비하지 않아도 그럭저럭 파스타를 만들 수 있어 유용하다

 

 

 

 

올리브유 두르고 열이 오르면 편썬 마늘이랑 페페론치노를 볶는다

 

 

 

 

강한 불에선 타니까 세지 않은 불로 기름에 향이 밸 수 있도록 볶아준다

 

 

 

 

두번째론 충분히 볶아주어야 하는 양파 투하

 

 

 

 

볶.볶.볶.볶

 

 

 

 

상대적으로 시간을 덜 요하는 야채인 애호박이 생(生)야채 중에선 마지막으로 투하된다

 

 

 

 

해산물은 너무 바짝 익으면 수분도, 맛도 달아나니까 야채들을 상당히 볶고난 뒤 합류시킨다

 

 

 

 

미리 소금물에 데쳐놓은 브로콜리는 면 넣기 전에 마지막으로 넣어 볶아준다

 

 

 

 

이제 드디어 파스타의 본질이라 할 수 있는 파스타 투하

 

 

 

 

면수도 한 컵 정도 넣어줬다

 

 

 

 

극강의 양념 "소금+후추"를 첨가해서 마지막으로 가열차게 볶아주면 완성

 

 

 

 

인데, 매콤함이 아쉬워 페페론치노 가루를 조금 더 첨가해 봤다

 

 

 

 

그리하여 완성된 점심 한상

 

 

 

 

양상추 + 브로콜리 + 파프리카를 적당한 크기로 넣고, 간장 + 올리브유 + 물엿 + 홍초로 드레싱을 만들어 끼얹었다

 

개인적으로 샐러드나 씨리얼을 먹을 때 눅눅하거나 흐물해지는 걸 유독 싫어한다

 

해서 보다 아삭하게 먹는 법을 궁리한 끝에 샐러드를 할 때 야채들을 올리브유로 버무리고 양념을 하면 아삭함이 보다 지속된다는 걸 알게됐다

 

야채 그릇과 드레싱 종지를 따로 두고 찍어 먹는 편이 가장 완벽한 방법이긴 하지만, 왔다갔다 귀찮을 때도 있응께!!

 

 

 

 

이게 본품인 해산물 파스타 접시

 

겨우 냉동해물 2종을 넣었을 뿐이지만, 확실히 야채만 넣었을 때와는 시원함의 차원이 다르다

 

문득 '이 재료들을 재조합해서 국수를 끓여도 맛있겠다!!'는 생각이 뇌리를 스치지만, 산뜻하고 알싸하니 시원한 파스타였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