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 머리

日常 살이 2012.12.31 23:09


묵은 해를 보내며 썩둑 썩둑 잘라내고 왔다. 돼지군 협찬으로 곱게(?) 물도 들였다 ㅋ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안단테 2013.01.01 07:5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한층 산뜻하게 꽃단장 하셨군요~
    두 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 해도 건승하시길 바라요^^

    • BlogIcon 눈뜨 2013.01.06 16:05 신고 수정/삭제

      생각보다 색이 밝아서 멘붕이 밀물 썰물을 반복하고 있지만, 모처럼 확 바꾼 것 같아 속이 시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