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진성 옛날 소머리 국밥

豚豚 돼지 2012.07.26 00:46

 

 

 

 짝꿍하고 며칠 전에 삼청동에 들렸다.

이래 저래 배도 고프고, 뭘 먹을까.. 하던 찰라에 소머리 국밥을 제시한 짝꿍.

내가 좋아 할 것 같았단다. ㅎㅎ

그렇게 들린 진성 옛날 소머리 국밥집.

 

 

 

 

우리가 식당을 찾은 시간은 오후 8시 좀 넘어서였다.

그런데 왠지 문을 닫을 것 같은 기세라서 여쭤 봤더니, 잠시 고민 하시다가 들어오라고 하신다.

감사합니다. ㅎㅎ

 

 

 

가게를 들어 서니 손님은 우리뿐.

 

 

 

벽 한 가득 유명인들의 싸인이 걸려 있다. 유명한 집인가봐..?

위치가 삼청동이라 그런지, 정치인들 싸인도 드문 드문 눈에 띄더라.

 

 

 

소머리 국밥이 비싸기도 하여라..;;

그래도 우리 때문에 가게 불도 다시 키고 하셨는데, 나갈 수는 없고

보통으로 두 그릇 먹어 보기로 했다.

 

 

 

순식간에 등~장!

 

 

 

자 언능 언능 먹어 봅시다.

 

 

 

국물 맛은 꽤 고소하니, 그리 진하지는 않았다.

소 머리라서 그런가? 누린내가 살짝 풍기기는 하더라.

맛도 그렇고, 향도 그렇고 강한 편은 아니라서, 무난하게 넘길 수 있는 정도.

 

 

 

한우랑 육우를 쓴다고 써 있었는데, 그래서인지 고기 양은 넉넉했다.

고소하니 맛도 있었고.

 

 

 

쫀득쫀득한 느낌은 좋습니다!

 

 

 

깍뚜기도 올려 먹고

 

 

 

김치도 올려 먹으며 폭풍 흡입!!!

개인적으로 김치보다는 깍두기가 더 입에 맞았다.

먹는 도중에 밭에서 따 온 거라며 고추를 몇 개 주셨는데, 그거 맛있더라. ㅎㅎㅎ

 

 

 

그렇게 배 부르게 먹고 나왔다는 이야기.

나중에 검색 해 보니, 예전에는 삼청동 수제비 맞은편에서 장사를 했던 곳이었다.

사진을 보다 보니 풀빵을 팔던 국밥집!! 하며 생각이 나더라.

왠지 자리를 옮기고 더 그럴 듯 해 보이게 된 듯.

 

어찌 되었든, 삼청동에서 뜨끈뜨끈 소머리 국밥이 먹고 싶다면 괜찮은 곳.

뭐.. 이 동네야 수제비도 비싼 동네니까.. 가격은 그러려니 하자. ㅎㅎ

 

이렇게 짝꿍에게 맛있게 잘 얻어 먹었다는 말을 끝으로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끝!

 

아, 참고로 위치는 여기 쯤 되시겠다.

 

진짜 끝!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shinlucky 2012.07.26 00: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왓 김치 올라간 사진이 너무 먹음직 스러워요 ㅎㅎ. 아 배고파 ㅠ.ㅜ

  • BlogIcon nathaniel park 2012.07.26 16:0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여기 이번주말에 꼭 가봐야겠습니다. ㅎㅎ 너무 맛나보이네요 ㅋㅋ

  • BlogIcon 안단테 2012.07.31 23: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군침이 절로 도는군요!
    더운 여름 입맛을 돋우기에 딱 좋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