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토마토 & 브로콜리 파스타 + 버터 간장 슥슥 파스타

食食 얌냠 2012.04.15 11:30

< 토마토 & 브로콜리 파스타 + 버터 간장 슥슥 파스타 >

 

요리 관련 포스트 보기 

2012/03/26 - 요리 - 새우와 베이컨 & 브로콜리 리조또 + 딸기를 곁들인 그린 샐러드 

2012/03/13 - 요리 - 초콜렛 만들기 - 아망디오 쇼콜라 : 아몬드 초콜렛

2012/03/03 - 요리 - 감자버터구이 + 반숙후라이 + 소세지 + 감자전 + 어린 채소 샐러드 

2012/02/25 - 요리 - 일본식 카레라이스

2011/11/07 - 요리 - 깻잎 떡볶이 + 김치전 

2011/03/02 - 요리 - 만두피 피자(? 타코?)

2010/07/17 - 요리 - 밀가루랑 김치만으로 만든 초간단 김치전 

2009/12/29 - 요리 - 호박 고구마, 냄비 뚜껑 신공(?)으로 쪄 먹기 

2009/09/27 - 요리 - 새우 라면 파스타 

2009/09/06 - 요리 - 베이컨 양파볶음을 얹은 두부와 어린 채소 샐러드 

2009/05/18 - 요리 - 부추 오징어 두부전, 매운 콜라닭, 두부 샐러드 

2009/05/16 - 요리 - 베이컨 두부 샐러드 

2009/03/24 - 요리 - 뢰스티, 모듬 소세지, 양파 볶음

2009/03/24 - 요리 - 감자전

2009/03/24 - 요리 - 김치수제비 

2009/03/18 - 요리 - 고기만두, 오징어만두, 부추만두

2009/03/18 - 요리 - 샐러드랑 런천미트 볶음밥 

2009/03/18 - 요리 - 샐러드 한 양푼이랑 소고기 

2009/03/18 - 요리 - 킹크랩 → 킹크랩 몸통살 볶음밥 → 참치 볶음밥 (대식을 즐긴 덕에 스압이 약간 있음) 

2009/01/26 - 요리 - 전기밥통의 위력이 빚어 낸 맨질맨질 계란찜 

2009/01/04 - 요리 - 크리스마스 만찬 

2008/12/29 - 요리 - 가스렌지 없이 핫케이크가루로 케익 비스무리한 것들 만들기 

2008/09/06 - 요리 - 스테이크를 안주 삼아 스타우트랑 카스 병맥 먹었던 날 

2008/06/23 - 요리 - 모듬소시지 구이

2008/06/17 - 요리 - 새우 쪄 먹기~♡ 

2008/06/16 - 요리 - 부추밀가루떡 한 사발 

2008/03/03 - 요리 - 부추밀가루떡

2008/02/03 - 요리 - 오징어 순대

 

 

 

 

리조또를 만들고 남은 칵테일 새우를 처분할 겸 해서, 이번엔 파스타에 도전해 보기로 하고 재료들을 마련해 봤다

 

 

어라?! 근데 생각보다 새우가 적게 남았다 ∑(OoO) 땔랑 열 마리 ;;;;

덕분에 생각치 않게 브로콜리 한 송이를 몽땅 쓰고, 방울 토마토도 약 200g 투척키로 전격 결정

그런고로 메뉴명도 "새우 파스타"에서 "토마토 & 브로콜리 파스타"로 급 변경

 

위에 마련한 재료들을 간략히 설명(?)해보면

소금 꼬집 물에 살짝 데친 후 찌짖찌짖 한 브로콜리, 냉동실에서 구해온 얼음 떼어 낸 칵테일 새우,

반똥반똥 썰은 크지 않은 방울 토마토, 자잘하게 썬 청양 고추 하나,

그리고 버터 10g짜리 두 조각, 찬장에 있던 파스타랑 소금, 후추, 화이트 와인

사진엔 없지만 간을 할 때 간장도 살짝 넣어 봤다

 

 

조리법은

우선 물에 소금 꼬집, 올리브유 똑똑 몇 방울 한 다음, 끓기 시작하면 면을 넣고 이따금씩 저어 주며 5분 정도 삶고 건져준다

포장지엔 알덴테는 7분 정도 삶으라 했지만, 레시피대로 하면 원하는 것보다 더 푹 익는 것도 같고, 다시 볶아 줄 거라 5분만 삶았다

면은 체에 받쳐 두고, 팬에 버터를 두르고 새우 - 방울 토마토 - 브로콜리 - 면 순서로 투입해서 볶아줬다

새우가 들어 갔으니 으레 넣어줘야만 할 것 같은 화이트 와인도 살짝 둘러 주고, 간은 소금으로! 그리고 빠지면 섭한 후추를 드륵드륵

 

 

근데 당초 기획 의도와는 달리 동물성 식품 비율이 현격히 낮았던 탓인지, 돼박 슴슴해

맛도 뭔가 헛헛한 거이.. 영 아쉽다

그래서 아쉬운 대로 토마토로라도 맛을 내 보려고 토마토를 제법 오래 볶아줬고, 좀 다양한 맛이 나 보라고 부랴부랴 간장도 투입했는데

결과물은 조미료 맛 안 나는 담백한 건강 토마토 파스타

 

 

'이럴 거 걍 케찹도 동원해서 토마토 파스타를 할껄 그랬나?' 싶기도 하다

 

 

여튼 파스타란 게 원래 이탈리아 가정식이라지 않는가?

우리 볶음밥처럼, 걍 면만 들어가면 모양도 얼추 나오고, 맛도 넣은 대로 나는 듯

여튼 이 결과물의 등급은 not bad 정도

 

올리브 파스타도 아닌, 토마토 파스타도 아닌 묘~한 파스타 요리를 비우고 나니, 배도 헛헛, 마음도 헛헛 (ㅜ.ㅜ)

해서 1인분 분량 쯤 남은 면을 마저 삶아 간단 버터 파스타로 그 공백을 채워 보기로 했다

 

 

버터 10g짜리 하나랑 간장이면 소스(?) 준비 완료. 냉동실에 가다랑어포도 있기에 소환!

 

 

아까처럼 물에 소금 꼬집, 올리브유 똑똑 해서 6분 정도 삶아 건져낸 면발

이번엔 채도 안 쓰고, 걍 젓가락으로 대~충 건쳐서 접시에 철퍽

 

 

식기 전에 버터 올리고

 

 

간장 한 숟가락 두르고

 

 

이제 젓가락 들고

 

 

휘적~ 휘적~ 휘~이~ 휘~이~~

 

 

잘 섞어주면 간도 적절하게 맞고, 버터 향 물씬 나는 버터 파스타 완성!!

버터 맛 좋아하신다면 완전 강추

 

 

가다랑어포 솔솔~ 얹고

 

 

파슬파슬~ 하면 보긴 좋은데.. 가다랑어포 맛이 워낙 강해놔서 버터의 향과 맛이 거의 뭍혀 버리고 말더라

이렇게 먹고 있으면 양배추와 새우, 고기 따위를 더해야만 할 것 같은.. 어서 야끼소바의 구색을 맞춰줘야만 할 것 같은 의무감이 불끈불끈;;

 

여튼 이번 요리에서 최고의 발견은 버터 간장 슥슥 파스타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