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일본식 카레라이스

食食 얌냠 2012.02.25 14:00

< 일본식 카레라이스 >

 

요리 관련 포스트 보기

2011/11/07 - 요리 - 깻잎 떡볶이 + 김치전
2011/03/02 - 요리 - 만두피 피자(? 타코?)
2010/07/17 - 요리 - 밀가루랑 김치만으로 만든 초간단 김치전
2009/12/29 - 요리 - 호박 고구마, 냄비 뚜껑 신공(?)으로 쪄 먹기
2009/09/27 - 요리 - 새우 라면 파스타
2009/09/06 - 요리 - 베이컨 양파볶음을 얹은 두부와 어린 채소 샐러드
2009/05/18 - 요리 - 부추 오징어 두부전, 매운 콜라닭, 두부 샐러드
2009/05/16 - 요리 - 베이컨 두부 샐러드
2009/03/24 - 요리 - 뢰스티, 모듬 소세지, 양파 볶음
2009/03/24 - 요리 - 감자전
2009/03/24 - 요리 - 김치수제비
2009/03/18 - 요리 - 고기만두, 오징어만두, 부추만두
2009/03/18 - 요리 - 샐러드랑 런천미트 볶음밥
2009/03/18 - 요리 - 샐러드 한 양푼이랑 소고기
2009/03/18 - 요리 - 킹크랩 → 킹크랩 몸통살 볶음밥 → 참치 볶음밥 (대식을 즐긴 덕에 스압이 약간 있음)
2009/01/26 - 요리 - 전기밥통의 위력이 빚어 낸 맨질맨질 계란찜
2009/01/04 - 요리 - 크리스마스 만찬
2008/12/29 - 요리 - 가스렌지 없이 핫케이크가루로 케익 비스무리한 것들 만들기
2008/09/06 - 요리 - 스테이크를 안주 삼아 스타우트랑 카스 병맥 먹었던 날
2008/06/23 - 요리 - 모듬소시지 구이
2008/06/17 - 요리 - 새우 쪄 먹기~♡
2008/06/16 - 요리 - 부추밀가루떡 한 사발
2008/03/03 - 요리 - 부추밀가루떡
2008/02/03 - 요리 - 오징어 순대

 

 

 

일본식 카레가 있기에 카레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찝쩍찝쩍 검색을 통해 대강의 레시피를 정하고, 마트로 달려가 그에 맞는 재료를 공수해 왔다

 

 

원래 봤던 레시피는 간 소고기와 양파를 볶고, 감자랑 카레랑 해서 폭폭 끓여내는 거였는데

버섯이 눈에 들어와서 하나 집어왔다. 그리고 약간의 기름기를 위해 돼지고기도 첨가 결정!!

장 보는데 소요된 비용은 총 15,120원. 가격표가 붙어있지 않은 감자는 약 4천원, 양파는 약 2천원

 

 

기본 손질 완료

양파는 채 썰고, 감자는 살짝 큼직하게 썰고, 버섯은 고민하다가 두가지 방법 다 써 보고 ㅎㅎ;;

 

 

팬을 잘 달궈서 돼지고기부터 투하

돼지고기엔 기름기가 충분하니, 별도로 기름을 두를 필요는 없다

 

 

다음으론 소고기 투하

 

 

그 뒤엔 양파까지 투하해서 볶닥볶닥

 

 

적당히 볶았으면 물 붓고, 카레 고형분 퐁당 퐁당 퐁당

포장지에 써 있는 대로면 3개면 5백미린가 6백미린가를 넣어야 하는데, 지난번에 먹어보니 짭기에 넉넉히 7~8백쯤 넣어줬다

오래끓이기도 할꺼니까..

그리고 보통 때면 카레 가루도 녹여서 넣든 했겠지만, 오래 폭폭 끓여줄 거니까 걍 텀벙텀벙 투하

 

 

팔팔팔팔~

 

 

감자부터 출격!!

 

 

그리고 마지막은 버섯들 차례

적절히 뒤집뒤집 해주면서 꽤 은근하게 끓여줬다

 

 

그닥 할일이 없어, 고명(?)을 마련해 보기로 했다

냉장고에 있던 파님 소환

지난 번에 아비꼬에서 봤던 걸 따라서 삭삭삭삭 썰어 봤다

 

 

그 사이 카레 완성~

 

 

파 마련도 컴플리트!!

 

 

내친 김에 마늘 후레이크도 맹글어 보기로 했다

마늘은 적당히 편 썬다

이건 너무 얇게 썰면 좀 별론 듯

 

 

지글지글

 

 

마늘을 이렇게 구워 보는 건 처음인데, 생각보다 엄청 빨리 익는다

눈을 떼는 순간 새카맣게 타버릴 수도 있으니, 주의 요망

많이 얇게 썰면... ... ...

 

 

완성작은 이런 모습

오래 삶아줘서 양파는 거의 형체가 남아있지 않다

 

 

색깔이 카레라이스보단 하이라이스에 가까운 것 같기도.. ㅎㅎ;;

여튼 촬영용 접시의 모습은 이러하고, 실상은..

 

 

이렇다능 ㅋ

보기엔 달라도 당연히 맛은 같다 ^^

 

 

식감이 다채롭지 않은 카레라, 아삭아삭 파를 준비한 건 탁월한 선택이었다

간을 맞추려고 물을 좀 많이 넣었더니 카레 향은 조금 연했다

본인의 경우 카레 맛이 강한 걸 선호하지 않으니 상관없지만

보통의 경우엔 물을 덜 넣거나 다른 가루 등을 첨가하는 게 좋을 듯

 

 

3개면 원래 3인분인데, 한 4~5인분은 된 것 같다

 

모처럼 한 요리가 선방이라..  ( ´ ▽ ` ) 헤에..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shinlucky 2012.02.26 02: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왓, 재료가 진짜 많이 들어가네요. 완전 먹고 싶스습니다. ㅎㅎ

    • BlogIcon 눈뜨 2012.02.26 16:55 신고 수정/삭제

      한번 해보세요. 생각보다 번거롭지 않고, 해 먹을만 합니다 ^^

  • BlogIcon 안단테 2012.03.04 11:4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본격솜씨 발휘! 확실히 집에서 해먹으면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나름 다양한 재료로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좋은 듯싶어요^^

    • BlogIcon 눈뜨 2012.03.05 21:10 신고 수정/삭제

      카레는 잔뜩해야 제맛이라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