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일본 간사이 지역 맛집 탐방 8탄-교토 아라시야마의 나카무라야 소혼텐 (中村屋 総本店)

豚豚 돼지 2011.12.02 00:06

 

3일간 머물렀던 오사카에서 떠나는 날.

어디를 갈 까 고민 하다가, 아라시야마 근처에 있는 료칸에서 하룻밤 잘 예정이기에

다른 곳에 들리지 않고 바로 아라시야마로 가서 구경 하다가 숙소에 들어가기로 했다.

 

도착 한 후 짐을 캐비넷에 넣고, 이리 저리 구경 하려던 찰나에 발견 한 가게.

정육점에서 고로케를 팔고 있어! 간단하게 한 개씩 먹어 보자! 라며 들렸다.

 

가게의 이름은 나카무라야 소혼텐 (中村屋 総本店)

 

타베로그의 평점은 2011년 12월 기준 3.35

링크는 여기 http://r.tabelog.com/kyoto/A2604/A260403/26006957/

 

가자~ 교토 방면으로!

 

카와라마치행 급행을 타고

 

어디서 내렸더라? 여하튼 도중에 내려서 아라시야마행으로 갈아 타러 가서

 

몇 정류장 가면 된다.

 


이제 도착한다!



한큐 아라시야마역에 도착!

 

다리를 건너고

 

또 다리를 건너면

 

여기가 아라시야마구나.

아라시야마는 교토 외각에 있는 곳으로, 예전에는 귀족의 별장지였는데,

풍경이 좋아서 관광지로 계속 인기가 있다고 한다.

 

JR 사가 아라시야마역에 있는 큰 캐비넷에 짐을 맡겨 두고 돌아다니기 시작.

 

그러다가 눈에 띈 나카무라야 소혼텐 (中村屋 総本店)

정육점에 사람들이 모여 있어서 뭔가.. 하고 가 봤더니

 

고로케를 팔고 있다.

돌아와서 검색 해 보니 고로케 파는 가게로 적당히 유명 한 듯.

여기가 본점이고, 다른 곳에 분점이 몇 개 있나 보다.

 

뭐가 뭔지 몰라서 대충 물어 보니 이것 저것 많이 팔더라.

고로케가 70엔인가 80엔인가 가물가물..

여하튼 고로케, 소고기 꼬치, 소세지를 시켜 보았다.

 

이건 소세지.

그냥 평범한 소세지 맛 ㅎㅎㅎ

 

이건 소고기. (아마도?)

양파랑 얇은 소고기가 들어 있는데, 꽤 독특했다.

 

이건 고로케

 

짭짤하니 괜찮았던 맛.

 

음식점이라고 하기는 애매하고 길거리 음식이라고 하면 적당 할 것 같다.

대단한 맛은 아니고, 보통 100엔 언저리에 한 개씩 하니까

아라시야마 돌아 다니다가 눈에 띄면 사 먹어 보는 것도 괜찮지 싶다.

 

이렇게 여덟 번째 맛집 탐방은 여기서 끝!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안단테♪ 2011.12.03 23: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으~ 오늘 저녁을 걸렀더니 저런 가벼운 군것질 거리가 심히 당기네요~

    • BlogIcon 돼지군 2011.12.06 01:14 신고 수정/삭제

      사실, 일본의 고로케는 뭔가 다를 것이야!

      라는 생각을 했었지만,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ㅎㅎ

      뭐.. 그래도 맛은 있었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