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쭈꾸미맘보 - 맘보쭈꾸미철판(3人)이랑 닭발

食食 얌냠 2008.10.22 01:19


여름을 나면서 새로 생긴 쭈꾸미집


걍 인테리어만 봤을때는 일본식 선술집인갑다 했는데, 쭈꾸미집이었던 게였다


기본 세팅 완료


맘보쭈꾸미철판 3인분 되시겠다. 1인분에 8천냥. 생각보다 그럴싸한 자태였다


쌈무


과일향 나는 듯한 드레싱의 샐러드


냉국


콩나물. 욘석은 좀 있다가 철판에다 살포시 넣어준다


소스. 카레 맛이다 ㄱ-


얜... 무운갑다


내가 완전 좋아하는 깻잎님~!
그치만 맛이랑 향이 워낙 강해서리, 싸서 먹으면 맛이 영 안 나는 듯 싶다


이 날 가장 감동적이었던 건 바로 이 분이셨다


하악하악


콩나물 투하 완료


드디어 익어 주신 게다!!! 이제 집어 먹기만 하면 ok


젓가락통에 이렇게 쓰여 있길래 (예의상) 따라해 봤는데... 걍 먹는 게 낫더이다


우리에게 감동 주신 계란찜님은 순식간에 바닥을 보여 주셨다


적어도 한참 적어 보였는데, 한 사람이 영 잡술질 않아서 그런지 생각보다 양이 괜찮았었다
맛도 썩 괜찮다 (근디 최근에 가 보니.. 처음 갔을 때 보단 못 하더라)


배가 불렀지만, 안 먹으면 섭할 것 같아서 하나 볶았다


역시 볶음밥은 눌려 먹어야 제 맛인 게다. 뭣보다 요 판떼기 완전 맘에 든다. 우리 집에도 있었음 좋겄다

그 후에 찾았다. 닭발을 먹어 보기로 했다


돼지군이 무진장 좋아라 하는 맥주님


헉?! 뼈 있는 건 못 먹는데... T^T 어지간 하면 먹어 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못 먹겠더이다


저번에 계란찜이 감동이라 3천원이나 주고 시켰는데.. 영..
크기가 많이 작아도 질이 어마어마 해 주셔서 이해하기로 했었는데, 이건 너무 하다 싶었다


내가 계란찜만 죽어라 먹은 덕에, 매운 거 못 먹는 돼지군은 죽어라 닭발을 먹어댈 수 밖에 없었다
자기가 뼈 없는 거라고 자신있게 주장해서 빼도 박도 못 했더라는..

(같은 메뉴는 두번밖에 안 먹어 봤지만) 갈 때마다 맛이 달랐던 것 같아서.. 뭐가 진짠지 모르겠다
지금도 나쁘진 않은데 처음 먹었을 때보다 못 하다는 게 치명적인 것 같다
가격을 좀 내리면 별 고민 없이 몇번 더 가볼텐데.. 좀 부담스럽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