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군] VIPS 빕스 평일 런치 샐러드바, 애플 얌스톤 뉴욕스테이크

豚豚 돼지 2011.10.20 21:52



요새 꽤나 감기로 고생하고 있는 중이다.

원래 환절기에는 한 번쯤 거치는 일이기는 하지만, 어째 이번 감기는 좀처럼

빨리 떨어지지를 않는다. 에고… 죽겄다. ㅜ_ㅜ

 

골골거리고 있는 내 옆에서 같이 고생하는 짝꿍을 위해서

뜬금없이 빕스에 가기로 결정! 그리고 사당점으로 향했다. ㅎㅎ

 

원래대로라면 런치 샐러드바 2인 이용으로 끝났겠지만, 이리저리 포인트랑 쿠폰도 있고 해서

짝꿍 고기 좀 썰게 해 주자! 라는 마음으로 애플 얌스톤 뉴욕스테이크도 하나 시켰다.

 

 

첫 접시는 우리 모두 풀쪼가리! ㅎㅎㅎ

이런 저런 샐러드랑, 스프를 떠 왔는데, 이런 식으로 아침 식사 하면 좋긴 하겠다 싶더라.

 

이렇게 기분 좋게 샐러드부터 시작 하려는 데, 난데 없이 등장 한 스테이크.

어리벙벙 해서 그냥 받아 들고 먹기는 했는데, 지나고 생각 해 보니

좀 너무하지… 싶더라. 그래도 샐러드 한 접시 정도 먹는 거 보고 주지..-_-

 

애플 얌스톤 뉴욕 스테이크 런치 기준 29800+2980원

뉴욕 스테이크니까 등심이고, 뉴욕이 빅 애플로 불리니까 사과도 좀 주고,

돌판에 적당히 구워 먹으라는 뭐.. 그런 스테이크 되시겠다.

템퍼는 미디움레어로 나오고, 기호대로 좀 더 구워 드시라고 하더라.

 

지그르르 지그르르~

확실히 이런 식의 연출은 보기는 참 좋단 말이지.

홀랑 타 버릴라 적당히 잘라서 구워 먹자.

 

반 정도는 잘라서 양파 위에 두고

 

나머지는 조각 내서 좀 더 구워 먹던지 하기로 결정.

 

맛있었다. 적당히 괜찮은 스테이크.

곁들여 나온 사과는 달달하고 따끈따끈하니 재미 있었다.

토마토도 뜨거웠고. ㅎㅎ

 

이렇게 에피타이저(?)로 스테이크를 먹고

두 번째 접시. 오늘 치킨은 별로다 싶었고, 샐러드에 들어있는 새우는 탱글거려 좋았다.

 

 

짝꿍은 정말 싫다고 했던 홍합스튜.

샐러리 향이 좀 강했나보다. ^^;

뭐, 이런 거 좋아 하는 나는 폭풍 흡입!!

 

연어는 좋은 음식이니까(?)

특별 대우. ㅎㅎㅎ

그런데 사실 오늘은 연어가 좀 별로 긴 했다. 코가 막혀서 그런가..

 

자, 세 번째 접시.

또띠아를 4등분 해서 이것 저것 올려 먹었다.

 

대충 요런 식으로?

 

짝꿍도 이것 저것 가져다 맛있게 먹었고

 

안 먹으면 아쉬울 것 같아 파스타 두 가지 다 시켜 봤는데

 

면도 적당히 익은 듯 하고, 내 입맛엔 괜찮았고

 

이건 둘 다 묘한 맛이다.. 싶었다. 소이 크림이라고 써 있던 것 같은 데

콩 맛이 나서 그런 건가..?

 

마지막은 쌀국수.

별로라고 해도 좋아하는 연어. ㅎㅎ

 

짝꿍은 쌀국수랑 새우.

 

후식으로 요구르트 아이스크림을 먹고

 

맛있다고 한 번 더 먹으며 정말 끝!

 

에.. 이렇게 먹으니까

런치 기준 5만2천원 정도 나왔다.

…비싸구나.  -_-;

그래서 생일 쿠폰, CJ ONE포인트, 할인

이것 저것 다 더해서 할인 하니까 2만1천원.

 

대충 3만원 할인 하고 나니 먹을만한 가격. ㅎㅎ;;

이제 빕스는 내년 생일쿠폰이 생기면 그 때 다시 생각 해 봐야겠다.

 

오늘의 결론.

빕스 스테이크는 은근히 괜찮은 듯.

빕스 스테이크는 은근히 비싼 듯.

 

이렇게 오늘의 포스팅은

여기서 끝!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신럭키 2011.10.20 22: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빕스는 역시나 할인받아서 카드로 가는게 최고!! 전략을 세워야 하죠 흠흠~

    • BlogIcon 돼지군 2011.10.20 22:29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뭔가 제돈 주고 먹으면 아까울 것 같아요. ㅎㅎ;;

  • BlogIcon 안단테♪ 2011.10.23 13: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진짜 이번 감기 잘 안 떨어지죠ㅠ_ㅠ 어여 쾌차하시길!
    (과연 스테이크 연출 장난 아니군요. 배고파...OTL)

    • BlogIcon 돼지군 2011.11.10 21:46 신고 수정/삭제

      이제 시간이 좀 지나서 감기는 다 떨어졌다죠. ㅎㅎㅎ

  • BlogIcon Even So 2011.10.26 01: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테이크보다 연어가 눈에 띄는군요.......
    연어.. 내가 부르다 죽을 이름이여 ㅠㅠ

    • BlogIcon 돼지군 2011.11.10 21:46 신고 수정/삭제

      연어는 소중하니까 좀 더 찍어 주었다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