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삼 식당 - 제육 & 닭 볶음 정식 : 제육볶음정식 + 닭볶음정식

食食 얌냠 2011.03.31 02:20

 

어느 날 갑자기 뚝딱뚝딱하더니, 일이삼 식당이 없어져 버렸다

저렴하고, 맛도 괜찮고, 본 메뉴도 가격대비 푸짐한 편인 데다가 찬과 밥이 무한 리필되는

이 동네 밥집답지 않은 참 착한 곳이었는데, 이렇게 사라져 버리다니.. 



그렇게 한참을 아쉬워하던 중에 반가운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그 소식인 즉, 일이삼 식당이 다른 골목으로 그 위치를 옮겨서 자리하고 있다는 것

 

그래서 찾아가 봤다

 

 

짜자~잔!!

확장이전이 아닌, 축소(?) 이전 ;;;;

 

 

여기가 포스는 더 한 듯 싶기도 하다 ^^;

 

내부는 좌우로 좁고, 들어가면 공간이 조금 더 있는 그런 구조. ㄱ자형을 거꾸로 해 놓은 형상이다

안쪽은 모르겠고, 들어가는 길엔 테이블이 양 벽에 붙어서 한 여섯 정도가 있으려나?

 

어딘지 황량해 뵈는 인테리어(?)는 여전했다

 

 

메뉴는 제육볶음정식과 오징어볶음정식, 닭볶음정식, 김치제육볶음정식 해서 총 4가지

가격은 모든 메뉴가 각 5천원이다

원래는 4천원이었는데, 지난 겨울 구제역이 전국을 휩쓸고, 음식값이 많이 오른 뒤 천원이 올랐다

오랜 시간 지켜오던 가격이 오른 건 아쉽지만, 여전히 착한 가격을 고수하는 중 (^-^)

 

1인분씩 시키면 섞어 먹을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제육이랑 오징어를 시키면, 그게 바로 오삼 불고기!!

섞을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어찌나 신기하던지..

모든 메뉴의 양념이 같기에 가능한 일인 듯

 

이번에 시켜 본 메뉴는 제육 & 닭 볶음 정식

제육볶음정식 1인분에 닭볶음정식 1인분 해서 단돈 만원

 

 

양념은 매운맛, 보통맛, 순한맛, 이렇게 세 가지 강도(?)

보통맛만 먹어 봤는데, 듣기로는 매운맛은 정말 맵다고 하더라

 

다음엔 미개척 메뉴 특집(?)으로 김치제육이랑 오징어 섞어 먹기에 도전해 볼까나?

 

 

반찬보다 먼저 나온 메인 메뉴

앞쪽에 있는 게 돼지고기고, 뒷쪽에 있는 게 닭고기

여전히 얼린 고기 같긴 하다만, 위치를 옮기고 고기 상태가 더 좋아진 것 같다

 

 

떡도 살짝 들었다

오징어볶음정식에 떡을 많이 넣으면 어지간한 해물떡찜보다 훨씬 나을 것 같다

허나 여기 든 떡은 넷이 전부

원래도 말랑말랑 맛난 떡인데, 몇 없으니 더 맛나다

 

 

아주머니께서 드문드문 뒤적뒤적 익혀 주신다

주인 아주머니께서는 무표정하게 무심한 듯 세심한 배려를 쏟아 주신다

 

 

밥이랑 반찬도 다 나오고, 고기도 다 익었다!!

보통맛도 나름 매콤하다. 맛은 이미 포스팅한 바와 같이 귿



그리고, 이미 예상하시다시피 여기서 끝이 아니다!

  

볶음 요리의 마무리는 볶음밥인 것이 인지상정!!

“밥 하나 볶아 주세요!” 하면

양념이랑 야채 등이 남은 냄비에 한 공기보다 많은 밥을 넣고, 김가루 술술 뿌려 슥슥슥슥 비벼 주신다

배가 불러도 빼 먹으면 두고두고 아쉬운지라

후회 말자고 매번 챙겨 먹다보니, 일이삼 식당에만 다녀 오면 배가 아주 땐땐해 지고는 한다

(^------------^)

맛나다 


 

위치정보

중대 정문 이디야 커피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바로 왼편

 

 

역시 한국인은 밥심이다!!

위에 보이는 를 눌러 주시면 글쓴이가 좋아합니다

C l i c k ing the heart botton makes the author happy

설정

트랙백

댓글

  • 휴학생 2011.03.31 20: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연강이 많아서 밥먹을일은 많이 없었지만 꽤 많이 갔던 식당인데
    오랜만에 가보고싶네요~ 휴학해서 학교 간지도 오래됐고..

    • BlogIcon 눈뜨 2011.04.21 00:14 신고 수정/삭제

      옮긴지 얼마 안 됐으니 앞으로도 오래 하겠죠?
      나중에 복학하시면 들러 보세요
      여전히 "맛있다"며 실컷 먹고는 "배불러"를 연발하며 나오게 됩니다 (^-^)

  • 하하하 2011.06.06 23: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추천 콕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