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빙수

日常 살이 2010.08.03 23:34


저녁 식사 후 간단히 음료를 마시고자 들른 양은 평소보다도 더 조용한 분위기였다
나름 조용하게 대화를 한다고 하긴 했는데, 워낙 조용해서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었다
얘기를 하다보면 조금씩 소리가 커 지기도 하고.. ;;;
그래서 조용히 놀거리를 찾아 두리번 거리기 시작했고
그러던 중 카운터 위로 굉장히 익숙한 무언가가 붙어 있는 걸 발견했다
그 정체는..


본인이 지난 날 끄적거린 빙수 낙서
(2010/07/23 - Cafe yaang 카페 양 중앙대점 - 카라멜 카페모카랑 팥빙수)
'누가 그렸는진 몰라도 내 그림이랑 참 비슷하다' 했었는데, 역시 내 그림 이었다
나름의 아이덴티티가.. ㅋㅋ
여튼 내 낙서가 팥빙수 팻말(?) 아래 찝혀 있는 걸 보니 신기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고..
해서 오늘의 사진은 이걸로 결정!!

낙서대로 본인은 팥빙수를 그닥 즐기지 않는다
그치만 팥빙수를 갈구하시는 분과 붙어 다니는 지라, 카페 양 팥빙수와의 대면이 잦다


"시원하고 깔끔한 게 이만한 게 없다" 하시며, 오늘도 한 사발 흡입해 주셨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e_bowoo 2010.08.04 00:2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팥빙수다!!
    제가 이세상에서 제일로 좋아하는 군것질이랍니다..ㅎㅎ

    • BlogIcon 눈뜨 2010.08.04 22:55 신고 수정/삭제

      정말 많이들 좋아 하시더라구요
      전 팥을 좋아하지 않아서 팥빙수는 먹는 것보다 보기가 더 좋은 음식입니다 ^^;

  • BlogIcon 안단테♪ 2010.08.04 23: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귀엽고 센스 있게 잘 그리셨다고 생각했는데, 주인장 분께서도 안목이 있으셨군요^^
    축하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