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콩불 중앙대점 - 오삼콩불

食食 얌냠 2010.07.25 02:04

성대 앞에서 처음 봤던 콩불

이제 어지간한 동네엔 다 있는 것 같다. 심지어 우리동네에도 있으니..^^;

주 메뉴가 1인분에 5천원이라는 나름 저렴한 가격치고 매장 내부의 모습이 세련됐다

벽에는 영화 포스터를 패러디 한 콩불 홍보 포스터(?)들이 액자에 들어 있다

콩나물에 불고기 콩불

동그라미, 세모, 네모 모양의 마스코트들이 인상적이다

보시다시피 동그라미는 콩나물, 네모는 돼지, 세모는 오징어

오삼콩불 1인분에 7천원. 콩불보다 2천원이 더 비싸다

콩불의 메인 메뉴로는 콩불과 오삼콩불이 있고, 2인분부터 주문 가능하다

콩불은 전에 돼지군이 포스팅한 바와 같이 얇은 돼지고기랑 콩나물이랑 매콤하게 볶은 거고

오삼콩불은 콩불보다 덜 맵고, 2인분을 시키니 오징어 한 마리가 들어 가더라

열을 가하자 숨을 죽이기 시작한 철판 위의 식재료들

정말 콩나물 하나만큼은 푸지게 들었구나 싶다

지난번에도 이렇게 짜실짜실하게 오징어를 잘라 줬었나?

이번 오징어가 큰 건지, 자잘하게 잘 잘라 주셔서 그런지, 오징어 대빠 많다

무슨 해물찜 같아

오삼콩불이 먹을 수 있게 되어 갈 즈음, 기본 찬들과 밥이 나왔다

콩불도 그렇고, 오삼콩불도 그렇고, 고기 비율이 적다 보니

다 먹고 나도 고기를 먹었단 기분은 들지 않는다

그래서 본인은 콩불은 별로 선호하지 않는다

그래도 오삼콩불은 오징어만큼은 실하다. 그래도 여전히 고기는 좀 박한 듯

매장에 붙어 있는 설명대로 오삼콩불은 맛이 순하다

콩불이랑 색은 비슷한데 .. 신기하다. 콩불이 제 빛깔에 비해 좀 많이 매운 것 같긴 하지만..

여튼 오삼콩불은 조금 더 매콤해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콩불에 든 떡이 맛있던데, 떡을 더 넣어 주든가 떡 사리도 팔았음 좋겠다

우동 사리는 좀.. (-_- ;)

이런 요리에서 빠지면 섭한 볶음밥

추가금을 내고 시킬 수도 있지만, 아까 나온 밥을 볶아 달라고 하면 김을 가져와서 볶아 주신다

“고기는 밥과 먹어야 한다”는 게 본인의 지론이므로 콩불을 먹으며 밥을 안 먹을 수는 없고

아쉬운 대로 오삼콩불을 먹을 땐 1/3만 먹고 2/3를 남겨서 볶아 달라고 한다

이 날은 배가 불러서 오징어랑 고기도 제법 섞인 볶음밥이 나왔다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도 맛깔스런 볶음밥이 되더라

그나저나 이런 건 눌려 먹어야 제 맛인데

일 하시는 분들이 불 조절을 다 해 버리셔서 눌려 먹을 수가 없었다 (T^T)

배부르게 뚝딱 해치웠스~ (-.-)v

 

맛은 괜찮다. 돼지고기도 얇긴 하지만 냄새도 전혀 없다

그치만 어차피 동네 밥집이고, 고기에 환장하는 본인에게 묻는다면

우리 동네 가격대비 최고는 역시 일이삼 식당 (0_0)b

 

 

 

오삼콩불이 5천원이라면.. 투 떰브 업!!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안단테♪ 2010.07.25 09:5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확실히 콩나물 비율이 좀 많아 보이는 건 약간 오류인 듯싶지만,
    가격이 적당하다면 그렇게 나쁘지도 않을 것 같네요~

    • BlogIcon 눈뜨 2010.07.25 22:55 신고 수정/삭제

      콩나물에 불고기라더니, 고기보다 콩나물에 많이 치우친 느낌이에요. 고기 홀릭인 저로서는 좀.. ^^;